美전문가 "北 신형 ICBM 핵탄두 4개 탑재 가능"
美전문가 "北 신형 ICBM 핵탄두 4개 탑재 가능"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 10일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제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북한이 지난 10일 공개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최대 4개의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미국 카네기국제평화기금의 안킷 판다 선임연구원은 12일(현지시간) 북한 전문매체 NK뉴스 주최 화상 세미나에서 "북한 김정은 정권이 미사일과 발사대를 더 많이 만들기보다는 미사일 하나에 탄두를 여러 개 싣는 게 더 효율적이란 점을 옛 소련의 사례를 통해 배운 것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북한은 10일 열린 조선노동당 창건 제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11축22륜(바퀴 22개)짜리 이동식발사대(TEL) 차량에 실린 신형 ICBM을 비롯한 다수의 신형무기를 선보였다.

특히 북한이 이번에 공개한 신형 ICBM은 기존 '화성-15형'보다 길이가 2~3m 정도 더 긴 데다 직경 또한 커 각국 무기 전문가들로부턴 '세계 최대급 이동식 ICBM'일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북한이 아직 이 신형 ICBM의 시험 발사를 수행하지 않아 그 성능을 단정 지을 순 없지만 '북한이 미 본토를 직접 타격할 수 있는 다탄두 핵미사일 개발에 상당한 진전을 이룬 것으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이와 관련 판다 연구원은 미 국방부 자료를 인용, "북한의 핵공격이 미국의 방공망을 뚫으려면 최소 11개의 단일 탄두 미사일이 필요하다"면서 "따라서 탑재 가능한 탄두 수가 늘면 미국의 요격체계를 제압할 기회가 커진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ICBM 실전배치에 필요한 핵탄두의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완성했는지 여부가 불분명하다'는 관측에 대해서도 "미사일에 탄두를 여러 개 실으면 그 가운데 하나가 목표물을 성공적으로 타격할 가능성 또한 더 커지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판다 연구원은 "북한이 이 신형 ICBM을 시험 발사할 경우 최고 정점 고도가 5000㎞를 넘는 고각(高角·lofted) 궤도를 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국제우주정거장(IIS)의 궤도보다 12배 이상 높은 것"이라고도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번 열병식을 통해 공개한 신형 ICBM을 2017년 11월 시험 발사에 성공한 '화성-15형'에 이은 '화성-16형'으로 부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