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정의 "野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 다행이지만 만시지탄"(종합)
민주·정의 "野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 다행이지만 만시지탄"(종합)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2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8.1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국민의힘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정이 마무리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일제히 다행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24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대검찰청 차장검사 출신인 임정혁 변호사와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맡은 바 있는 이헌 변호사가 야당 몫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내정됐다.

이에 대해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이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내정했다"며 "불행히도 늦었지만, 그럼에도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께서 검찰개혁에 대한 진정성을 갖고 조속히 결정을 내려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검찰개혁의 신호탄이 울리길 기다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수처 출범은 더 이상 미룰 수도 없고, 더 이상 미뤄서도 안 된다"며 "민주당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거대한 바다를 향한 길목에서 조금의 지체도, 망설임도 없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원내 핵심관계자도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만시지탄이지만 야당이 합리적인 선택을 했다"며 "정상적으로 공수처가 출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환영의 입장을 밝히면서 동시에 내정된 야당 몫 추천위원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국민의힘의 공수처장 추천위원 내정 소식에 대해 "막바지에 이르러 결정한 것이 다행스러우나 만시지탄이 아닐 수 없다"면서 "국민의힘의 직무유기로 인해 공수처가 출범하지 못했던 상황 앞에 씁쓸함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추천된 위원의 면면을 볼 때 역시 국민의힘 추천위원 답다"면서 "내정자로 언급된 이헌 변호사는 과거 새누리당 추천으로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아 특조위 활동을 막은 대표적인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세월호 유가족들이 차디찬 거리에서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외치고 있는 상황이기에 이 점을 꼬집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조 대변인은 "하루빨리 공수처가 출범할 수 있길 바라며 엄정하게 고위공직자들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역할을 할 공수처장이 결정되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