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여진 계속…與 "물러나게 해야" 野 "확실한 여왕벌 나타나"
윤석열 여진 계속…與 "물러나게 해야" 野 "확실한 여왕벌 나타나"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0.24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세번째)이 23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2020.10.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달중 기자,김정률 기자,한재준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를 마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여권의 견제구는 24일에도 계속됐다. 이번에는 공개적으로 총장직 사퇴를 요구하는 주장이 나왔다.

이와 달리 야권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러브콜'이 이어졌다. 여야 모두 윤 총장이 차기 대선주자의 반열에 올랐다는 데 이견을 달지 않는 분위기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윤 총장은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했지만 본래 공직자의 자리란 국민께 봉사하는 자리"라며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고 지적했다.

야권의 차기 주자로 부상한 윤 총장에 대한 공세 발언도 나왔다. 강 대변인은 "과거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을 향해 수사를 하다가 권력에 의해 좌천됐다면, 지금은 국민의 마음으로부터 좌천되고 있다"며 "무엇을 쫓아왔고, 또 쫓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본다면 모를 리가 없다고 믿는다"고 했다. 다수 국민은 윤 총장에 대한 비판적인 입장이라는 점을 강조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당 대변인의 절제된 표현과 달리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는 강경 발언도 나왔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검찰개혁 없이 공정한 세상은 오지 않는다. 윤석열류의 정치검찰이 있는 한 우리사회의 정의는 사전 속 죽은 단어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의 국감장 발언과 관련해 "(윤 총장은) 급기야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겨냥해 '민주주의의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하더니 이제는 엄연히 수사지휘권을 가지고 있는 법무부 장관을 향해 '내가 니 부하냐'는 식으로 따지고 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조속한 출범을 주장했다.

이와 달리 야권에서는 윤 총장의 정계 진출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을 확대 해석하며 대권 도전을 부추기는 말들이 나왔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 총장은 전무했다"며 "윤 총장과 문재인 정권은 이제 루비콘 강을 건넜다. 이젠 문 정권 사람들은 더이상 그 누구도 윤 총장과 대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 던지라"며 "그정도 정치력이면 여의도 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다. 잘 모실테니 정치판 오시라. 윤 총장이 당당하게 공직을 마무리 지을 수 있는 길"이라고 대권 도전을 촉구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도 "대검찰청 윤 총장을 상대로 한 법사위 국감은 '대권후보 윤석열의 등장'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난 것"이라고 해석했다.

장 의원은 "윤석열 쇼크는 기존 대선 잠룡들의 발걸음을 재촉할 것"이라며 "범야권의 무게중심이 비대위에서 대선 잠룡들로 급속히 옮겨가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