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년 예산 28조7925억원…역대 최대 규모
경기도 내년 예산 28조7925억원…역대 최대 규모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1.0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최원용 기획조정실장이 ‘2021년도 경기도 본예산’ 편성안 발표를 하고 있다.(경기도청 제공)/©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도가 올해 27조383억원 대비 1조7542억원(6.5%) 늘어난 28조7925억원 규모의 2021년도 예산안을 편성했다. 이는 본예산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도 최원용 기획조정실장은 2일 경기도청에서 가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경기·공정한 세상이라는 민선 7기 도정 핵심가치를 토대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내년도 예산에는 ‘공정한 세상을 열어가는 경기도’를 최우선 목표로 ‘5대 분야’에 중점 투자함으로써 민선 7기 도정 3대 핵심가치인 ‘공정, 평화, 복지’를 실현해 나가겠다는 구상이 담겼다.

‘5대 투자 중점분야’로는 Δ도민이 주인인 더불어 경기 Δ삶의 기본을 보장하는 복지 경기 Δ혁신경제 넘치는 공정한 경기 Δ깨끗한 환경, 살고 싶은 경기 Δ안전하고 즐거운 경기 등이 제시됐다.

내년도 예산안은 일반회계 24조9492억원과 특별회계 3조8433억원으로 구성됐다.

분야별로 보면 매년 최다 예산이 투입되는 복지 분야가 올해 대비 8267억원 증가한 10조9197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경제 분야 예산은 지역화폐 확대 발행 등으로 인해 올해보다 53.3%(1990억원) 증가한 5726억원 규모이다.

특히 감염병 전담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운영지원과 기능보강 등 총 594억원을 별도로 편성함으로써 코로나19 대응체계 확충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5대 중점분야 중 ‘더불어 경기’에는 5028억원이 반영됐는데 일하는 청년 지원(마이스터 통장, 복지포인트, 연금)에 953억원, 주한미군 공여구역 지원 287억원, 세외수입 및 지방세 체납 징수활동 지원 128억원, 청년면접수당 104억원 등이 있다.

‘복지 경기’에는 11조9803억원이 담겼는데 무상복지 3대 정책(산후조리비, 무상교복, 청년기본소득)과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사업’에 총 7조231억원이 투입된다.

구체적으로는 민선 7기 대표 청년정책인 청년기본소득 1064억원,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531억원, 극저신용자 대상 소액금융 지원 500억원이 있다.

이외에 ‘공정한 경기’에는 지역화폐 관련 예산 1953억원 등이, ‘살고 싶은 경기’에는 수소·전기자동차 보급 지원 3000억원 등이, ‘즐거운 경기’에는 공공도서관 건립 지원 3360억원 등이 각각 반영됐다.

도는 이날 발표한 내년도 예산안을 오는 3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한다.

이 예산안은 오는 20일부터 27일까지 도의회 각 상임위원회 심의에 이어 30일부터 12월11일까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친 후 14일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