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다주택' 與의원 16명…이낙연 "공천 불이익 각오를"(종합)
'아직도 다주택' 與의원 16명…이낙연 "공천 불이익 각오를"(종합)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1.04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현장 최고위원회의 및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개회선언을 하고 있다. 2020.11.4/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다주택을 보유한 소속 의원들에게 처분 권고를 내린 지 1년이 지났지만 의원 16명은 여전히 매각하지 않고 여러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윤리감찰단은 4일 의원 174명 중 다주택 보유자가 1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민주당 윤리감찰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다주택 보유자는 38명으로 집계됐었는데 전수조사가 시작된 후 10월31일까지 다주택이 해소된 의원은 22명"이라고 발표했다.

민주당이 지난 4·15 총선을 앞두고 지난해 12월에 이미 소속 의원들에게 다주택 처분을 요구한 바 있다.

이인영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는 "(다주택 고위공직자 주택 처분 관련) 국회도 예외일 수 없다"며 "국민의 대표인 정치인부터 집을 재산 증식의 수단으로 삼지 않겠다는 대국민 약속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었다.

이에 따라 당시 민주당은 4·15 총선 출마자들에게 '다주택 매각 서약서'까지 받았다.

아직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의원들은 Δ부모님 등 가족 거주 Δ면 지역 소재 농가 주택 Δ공동상속한 고향 소재 주택의 공유지분 등의 사유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윤리감찰단 관계자는 "그럼에도 거의 대부분 다주택 해소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 12명 가운데 다주택자는 2명이고, 이들에 대해서도 늦어도 내년 3월 말까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윤리감찰단은 Δ기초자치단체장 154명 Δ광역의회의원 643명 Δ기초의회 의원1598명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민주당은 수도권 등 투기과열지구를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투기가 의심될 때 윤리감찰단을 통해 감찰도 진행할 계획이다.

다주택을 보유한 지방의회의원에게는 올해 행정사무감사가 끝난 뒤 이해충돌 염려가 있는 상임위를 연말까지 변경하라고 권고했다.

다주택 처분 권고가 1년 가까이 되도록 정리가 되지 않자 당 지도부는 '공천 불이익'이라는 강도 높은 해결책을 꺼내들었다.

이낙연 대표는 "다주택 처분에 대해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추고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투기성 주택 보유가 확인되거나, 다주택 해소라는 당의 권고에 대해 정당한 사유 없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향후 공직선거후보자 추천 시 불이익을 주는 등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