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외교, 오바마처럼 실무관계 중시 전망"
"바이든 외교, 오바마처럼 실무관계 중시 전망"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1.0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미국 정부의 외교정책이 조 바이든 당선인 취임 뒤엔 '실무적 관계 중시'로 되돌아갈 것으로 보인다고 9일 일본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전직 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한 워싱턴발 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대일정책은 아베 신조 전 총리와의 정상 간 관계를 중시하는 데 있었으나, 바이든 정권은 버락 오바마 전 정권 때와 마찬가지로 실무적인 관계를 중시할 전망"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특히 이 전직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일본엔 미중관계를 중시해온 미 민주당 정권에 신경질적인 사람이 있다는 걸 안다"면서 "그러나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 등 바이든 당선인의 외교 고문들은 '동맹'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이런 우려는 불식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블링컨은 지난 2002~8년 바이든 당선인이 상원 외교위원장으로 활동했을 당시부터 보좌관으로 호흡을 맞췄고, 오바마 정권에선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과 국무부 부장관 등을 역임했다. 블링컨은 바이든 정권에서 국무장관이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발탁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전직 백악관 당국자는 미군의 일본 주둔에 따른 방위비 분담금 문제에 대해서도 "미국이 실무자 간 협상을 중시하는 자세로 돌아올 것"이라며 "트럼프처럼 터무니없는 요구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취임 이후 한국에 이어 일본에도 미군 주둔에 따른 분담금 액수를 대폭 증액할 것을 요구해왔다.

특히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올 6월 펴낸 회고록에서 "작년 7월 일본 방문 당시 트럼프 대통령 지시로 일본의 미군 경비 분담금 액수를 연 80억달러(약 8조9000억원) 수준으로 늘릴 것을 제안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는 일본이 현재 부담하는 연간 주일미군 경비 분담금의 4배를 훌쩍 넘는 금액이다.

다만 지지통신은 바이든 당선인 취임 뒤에도 미국이 과거 오바마 정권 시절 일본과 함께 추진했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으로 복귀하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대선의 주요 경합주였던 북부 '러스트 벨트'가 시장 개방에 신중한 입장을 밝히고 있는데다,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트럼프 정권 하에서 상당 부분 굳어졌기 때문에 이를 갑자기 바꾸는 건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전직 미 정부 관계자는 향후 미중관계에 대해선 "바이든 당선인도 일본 등 동맹국들과 함께 중국에 대항하고자 하는 생각을 밝혀왔다"고 언급, 바이든 정권에서도 당분간 양국 갈등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