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본산 방어·도미·가리비 취급음식점 집중 수사
경기도, 일본산 방어·도미·가리비 취급음식점 집중 수사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1.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오는 16~20일 일본산 수산물을 취급하는 음식점들의 위법 행위 여부 점검에 나선다. 사진은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회원들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위한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를 촉구하고 있는 모습. 2020.11.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로 국민들의 우려가 높은 가운데 경기도가 일본산 수산물을 취급하는 음식점들의 위법 행위 여부를 중점 점검한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오는 16일부터 20일까지 일본산 수산물 수입 상위 3개 어종인 방어·도미·가리비 등을 취급·판매하는 음식점 90여곳을 대상으로 원산지표시와 식품위생 관리 등에 대한 집중 수사에 들어간다.

주요 수사 사항은 Δ원산지 거짓·혼동표시 행위 Δ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하거나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하는 행위 Δ보관기준을 준수하지 않는 행위 등이다.

원산지표시법에 따르면 수입산을 국내산 등으로 원산지 거짓·혼동표시를 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또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냉동제품을 냉장 보관하는 등 식품 보관기준을 위반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하거나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한 경우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특사경은 위법행위가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형사입건 등 후속 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다.

특사경 관계자는 “안전한 먹거리 생산·유통은 도민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위해 규정을 잘 지키는 게 특히 중요하다”며 “자신의 이익만을 생각하고 행해진 불법, 불공정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처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수출입검역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수입물량이 방어는 40배, 가리비는 9.6배, 도미는 1.1배 각각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