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민주당 편가르기에 탈당…국민은 전정권 탓, 죽창가에 염증"
금태섭 "민주당 편가르기에 탈당…국민은 전정권 탓, 죽창가에 염증"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1.18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20.11.1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유경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18일 "통합의 정치가 이긴다"며 "민주당이 편 가르기를 하며 진영 논리에 편승한 게 탈당의 가장 큰 이유"라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국민은 여당이 야당을) 친일파·토착왜구라고 하며 죽창가를 부르는 데 염증을 느끼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여당은 문제가 생길 때마다 언론 탓, 전 정권 탓 등 남 탓만 한다. 민주당의 극렬 지지자는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를 찾아다니며 댓글 공격, 문자폭탄을 한다"며 "야권에서는 우리도 저렇게 해보자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그런 방식으로는 이길 수 없다. 편 가르기를 하고 서로 공격을 퍼붓는 것은 저들의 게임"이라고 했다.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은) 스스로의 게임, 우리의 게임을 해야 한다"며 "민주당의 독주와 편협함에 질린 국민이 무엇을 원하겠냐, 야당의 싹쓸이를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콘크리트 지지층이라고 불리는 분은 야당이 이기고 복수할 것을 원하겠지만 선거는 지지층만으로는 이길 수 없다"며 "고정 지지층은 여당이 많아서 지지층만 보는 싸움은 (야당의) 백전백패"라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스윙보터(swing voter)라고 하는 중도층에서 어필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 분들이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게 하는 게 필요하다. 제일 중요한 것은 안정감으로 팽팽한 대치 구도에서 승리한 진영은 대부분 통합을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지만 (대선에서) 유세를 다닐 때 말씀만 하면 통합을 내세웠다"며 "야당이 승리한다는 것은 기존 질서에 변화를 가져오는 것으로 두려움도 따른다. 두려움 없이 승리하려면 안정감을 줘야 한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민주당은 지금 편 가르기와 열성 지지층만 보는 정치에 중독돼 있어 내년 선거와 내후년 선거에서 집토끼의 마음을 건드릴 것"이라며 "(여당은) 내년 선거가 투표율이 떨어지는 보궐선거라서 진흙탕 싸움을 벌일 가능성이 높다. 여당은 야당에 계속 싸움을 걸고, 정치판을 시끄럽게 할 것이다. 그럼 정치에 관심 없는 분들은 염증을 느끼고 투표장에 안나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러다 보면 양쪽 열혈 지지층 결집도가 높아지면서 어느 쪽이 열혈 지지층을 투표장에 더 데리고 나올까에 따라 (선거 결과가) 결정된다. 민주당이 원하는게 이 싸움"이라며 "야권에서도 지지층을 결집하는 전략을 쓰면 진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야권은 통합의 정치를 해야 한다. 구호만이 아니라 진심으로 그렇게 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같은 사람을 임명했으니 우리도 집권하면 저런 사람을 임명하겠다고 하면 안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