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달라지는 것] 문화누리카드 지원늘린다…기초생활수급자 1인당 10만원
[새해 달라지는 것] 문화누리카드 지원늘린다…기초생활수급자 1인당 10만원
  • 신평택신문
  • 승인 2020.12.29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전경 © News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2021년 새해부터 Δ통합문화이용권 지원 확대 및 자동 재충전 Δ신문구독료 소득공제 Δ비디오물 등급 및 내용정보표지 개선 등을 새롭게 실시한다.

통합문화이용권(문화누리카드) 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이 경제적 사정으로 문화 생활을 누리기 어려운 상황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다.

문체부는 통합문화이용권 지원금을 1만원 인상해 1인당 연간 10만 원을 지급하고 발급자가 수급 자격을 유지하는 경우 별도 신청 없이도 통합문화이용권을 재충전할 수 있도록 '자동재충전' 제도를 도입, 시행한다.

통합문화이용권은 가까운 읍·면·동 주민센터 또는 온라인으로 발급을 신청할 수 있다. 문화예술·국내 여행·체육 활동과 관련된 전국 2만2000여 개의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문체부는 비디오물 등급 및 내용정보표시 제도를 2021년부터 명확성과 가독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개선한다.

DVD 또는 온라인 영상물 초기화면에 표시하는 등급 및 내용정보를 기존 7개 의무 표시항목을 핵심 등급결정 사유 3개 이내 표시로 단순화하고 항목별정도표시 의무를 삭제, 정보 전달력을 강화했다.

또한 내용정보 표시 그림문자를 개선해 명확성과 통일성을 높였으며 '선정성' 내용정보 그림문자에 대한 인권 침해 소지를 해소했다.

 

 

 

 

 

 

 

비디오물 등급 및 내용정보표시 제도 내용정보 표시 그림문자 개선 © 뉴스1

 

 


문체부는 도서·공연비, 박물관·미술관 입장료에 이어 종이신문 구독료도 2021년 1월1일부터 소득공제를 받는다고 밝혔다.

신문구독료 소득공제는 총 급여 7000만원 이하 근로소득자를 대상으로 적용되며 공제율은 30%, 공제한도는 도서·공연비,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등을 포함해 최대 100만원이다.

신문구독자가 구독비용을 '신문구독료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에게 신용카드로 지급하는 경우 문화비 소득공제는 자동으로 적용된다.

다만 지로, 이체 등으로 지급했다면 사업자에게 문화비 소득공제 전용 현금영수증의 발급을 요청해야 한다.

결제단말기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신문사업자는 현금영수증사업자인 금융결제원과 토스페이먼츠의 홈페이지에서 문화비 전용 현금영수증을 구독자에 발급해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