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론 꺼내든 이낙연의 '중도 포지셔닝'…"친문 설득이 관건"
사면론 꺼내든 이낙연의 '중도 포지셔닝'…"친문 설득이 관건"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1.03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년 새해 첫 날인 1일 오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참배를 하고 있다. 2021.1.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새해 첫날 거론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두고 2일 여당 내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일부 친문 의원들과 당원 사이에서 불가론이 제기된 만큼 이들에 대한 설득이 관건으로 보인다.

지난 당대표 선거에서 이 대표와 경선을 치르기도 했던 박주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사면…? 누구를 그리고 무엇을 위한 것인지…?"라며 "우리 역사를 그렇게 과거로 돌리려 했으나 아직 일말의 반성조차 안 하고 있는 사람들을 위한…? 납득하기 어렵다"고 적었다.

당원 게시판에는 "당대표 사퇴하라"는 글이 올라오고 있고, 이 대표의 페이스북 게시글에도 "촛불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 "지지 철회한다"는 등의 부정적인 댓글이 달리고 있다.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의 전화번호를 공유하며 "당 차원의 진화와 입장표명이 필요하다"는 항의성 문자를 보내는 움직임도 있다.

당내에서는 대선 지지율 반등을 노리는 이 대표가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사면을 건의한 것과 같은 길을 걷겠다며 '통합' 카드를 던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진보주의적 선명성을 내세우고 있는 데다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등 당내 개혁 과제를 일단락 지은 이 대표가 중도로 '포지셔닝'하며 외연 확장에 나선 것이라는 게 여권 관계자 다수의 분석이다.

다만 당내 반발 기류가 계속돼 물러서게 되는 상황이 오면, 지지 세력이 약하다는 단점만 노출하고 '제3의 친문 대선후보'에 밀리는 꼴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의 재상고심 선고 공판이 예정된 오는 14일에서야 이 대표의 사면론 효과가 드러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한 서울지역 중진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이 대표의 사면론이 마뜩잖은 의원들도 당장은 지지자들을 달래기 위해 사면을 반대한다는 원론적인 발언에서 그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사면 카드가 효과가 있었는지 여부는 14일이 지나서야 판단할 수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다른 민주당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강성 당원들의 반대야 당연히 예상했을 것이고 여론의 향배가 중요하다"며 "당내 친문 의원들을 어떻게 설득해 나가는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