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우리만 잡나"…헬스장 이어 카페까지 자영업자 불복 확산 (종합)
"왜 우리만 잡나"…헬스장 이어 카페까지 자영업자 불복 확산 (종합)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1.05 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4일부터 수도권에서 2.5단계로, 비수도권에서 2단계로 2주간 연장된 가운데 집합금지 시설에 해당하는 헬스장 업주들이 정부 지침에 항의하는 뜻에서 체육관을 열고 공동행동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4일 오후 서울의 한 헬스장에서 시민들이 운동을 하고 있다. 2021.1.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김근욱 기자 =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정부의 방역조치에 반발하는 업종들의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일부 헬스장업주들이 4일 체육관 문을 연 데 이어, 실내취식이 금지된 카페업주들마저 공동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체육관 관장들의 온라인 모임 네이버의 '헬스클럽관장모임카페'에서는 4일 Δ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시간별 이용자수를 제한할 테니 지침을 재고하고 Δ현실성 있는 자금지원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하는 글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특히 일부는 정부 지침에 항의하며 이날 오후 9시까지 자체 방역수칙을 지켜 영업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벌금 까짓거 내겠다'며 단체행동에 나서겠다고 글을 올렸다.

이들은 이미 지난해 12월부터 국회와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를 하면서 정부지침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왔다. 이후 2주간 사회적거리두기 지침이 연장되면서 태권도장 등 일부 체육시설은 9인 이하 이용이 가능하지만 헬스장의 경우 집합금지에 해당하는 것이 부당하다며 '항의성 영업재개'를 하겠다고 밝혔다.

필라테스, 피트니스시설(헬스장)업주 연합은 지난해 12월30일 실내체육시설을 단속하는 정부의 지침이 부당하다며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이날(30일) 정부가 신뢰보호원칙 및 평등원칙을 위반했고 감염병예방법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오전 서울남부지법에 총 7억65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냈다.

일부 헬스장 업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헬스장을 집합금지 조치한 정부 방역 대책을 규탄하며 제한적으로나마 영업을 하게 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자신을 필라테스, 피트니스사업자 연맹 회원이라고 밝힌 한 청원자는 "정부의 모호한 방역기준으로 12월 거리두기를 기점으로 많은 실내체육시설이 도산할 위기에 처했다"면서 "헬스장은 감염 발생 시 추적이 용이한 회원제이기 때문에 미국 등에선 영업을 허용하고 있다. PC방, 식당, 마트는 물론 목욕탕도 영업을 하는데 실내체육시설은 전면 폐쇄하는 방역조치는 아주 차별적이고 대놓고 소외시키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네이버 카페 '전국카페사장연합회' 캡처 © 뉴스1

 

 


전국의 카페 자영업자가 모인 '전국카페사장연합회'도 4일 보건복지부 공동민원을 시작으로 단체행동에 나섰다. 지난 2일 개설된 이 카페는 4일 기준 1000명이상의 카페 사장들이 모였다.

카페 운영자는 공지글을 통해 "일관성, 형평성 없는 정부규제에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전국의 카페사장님을 응집하기 위해 이 카페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원들을 향해 "우리가 처음 목표했던 '홀영업' 하나에 모든 역량과 힘을 쏟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이날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장관과의 대화'에 공동민원을 시작으로, 6일 국회 앞 릴레이 피켓시위, 7일 세종시 보건복지부 정문 시위를 예고했다. 또 시위에 참석하지 못하는 업주들은 매장 내 피켓 사진으로 온라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카페 내 취식 금지를 풀어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다수 등장했다. 한 작성자는 "저 업종은 영업할 수 있는데 뭐가 다르다고 카페만 이리 잡는 건가"라며 "어느 순간부터 점점 반발심이 생겨났다"고 말했다. 이어 "다 큰 어른들이지만 이제는 소리를 내야겠다"라며 단체행동을 예고했다. 이 청원글에는 4일 오후 기준 1042명이 동참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3일 종료 예정이던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는 17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도권은 2.5단계, 비수도권은 2단계 조치가 계속해서 시행된다. 수도권의 경우 2.5단계 시행으로 헬스장 집합명령, 카페 내 취식금지 조치가 내려지는데, 태권도장 등의 영업은 허가되면서 헬스장업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카페 업주들 역시 음식점 내 취식이 가능한 점을 들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