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노동당 대회에 "남북 합의 계승" vs "대북정책 완전한 실패"
여야, 北 노동당 대회에 "남북 합의 계승" vs "대북정책 완전한 실패"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1.09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은 지난 5일 개막한 노동당 제8차 대회 4일 차 일정을 소화했다. 9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이뤄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사업총화 보고 내용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보고에서 대남, 대미 메시지를 표출하며 앞으로 추진할 대외 전략의 구상을 공개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여야가 9일 북한의 제8차 노동당 대회와 관련해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2021년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했지만, 국민의힘은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은 결과만 놓고 봤을 때 완전한 실패"라며 대북 정책 폐기를 주장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이미 한반도의 평화 정착, 번영을 위한 일관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2021년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남북 간의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획기적인 관계 개선을 이루는 한 해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7·4 남북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 공동선언 등 남북 간 합의를 존중하고 계승하며, 4·27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의 '기-승-전-핵무기 개발'은 어제오늘의 일도 아니지만 그동안 문재인 정권이 북한에 보인 일방적인 퍼주기와 짝사랑 등 대북정책의 결과물이 바로 이것"이라며 "북한에 '남한은 필요에 의한 손쉬운 도구이며, 가지고 놀 수 있는 장난감'이라는 인식까지 재확인해주니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을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대북정책의 방향 선회와 동시에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 간 긴밀한 협력에 공을 들여야 한다"며 "북한에 대한 무조건적인 퍼주기와 외사랑은 북한의 실질적 변화도, 우리 국민의 안위도 지킬 수 없다는 점을 자각하고 대북정책의 변화 의지를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에 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이 우리나라가 남북 합의를 이행하는 만큼 상대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은 결과만 놓고 봤을 때 '완전한 실패'"라며 "김 위원장이 천명한 메시지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 노력이 얼마나 부질없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우리도 김 위원장의 발언대로 '받은 만큼 주는' 호혜주의 원칙을 천명하고 시효가 지난 대북 정책을 즉각 폐기하기 바란다"며 "지속적인 호의에도 매번 뺨을 맞는다면 호의가 아닌 호구로 보고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4년간 대북 정책 실패에도 불구,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무능한 외교라인에 대한 인적 쇄신을 단행해야 한다. 변화를 위해서는 사람이 바뀌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