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4300개 공공일자리 만든다…'경제방역'도 초신속
경기도, 올해 4300개 공공일자리 만든다…'경제방역'도 초신속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1.21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밝힌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못골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전 도민에게 지역화폐로 1인당 10만원을 지급한다고 발표했으며 코로나19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지급 시기 등에 대해서는 결정을 미뤘다. 2021.1.20/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 =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방역' 차원에서 경기도가 올해 '공공 방역 일자리 사업'을 신규로 추진해 2534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도는 31개 시군과 함께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을 통해 1852명을 채용한다.

이재명 지사는 최근 "보건방역 만큼 경제방역도 중요하다"고 강조해왔으며, 이에 도는 신속히 도민들을 위한 경제방역 정책을 펼치고 있다.

21일 도에 따르면 올해 31개 시군과 함께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지역방역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고 4386명을 채용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도는 국비 110억4400만원, 지방비(도비 50%, 시군 50% 매칭) 163억1400만원 등 273억58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도와 시군은 신속행정을 펼쳐 이달 15일 기준 '방역 일자리 사업'에 1326명을 채용했다. 이는 방역 일자리 사업 올해 채용 목표 2534명 중 52.6%에 해당한다. 도는 설 명절 전까지 공공 방역 인력 채용을 완료하겠다는 목표다.

도 관계자는 "보건방역과 경제방역은 빠를수록 좋다는 이재명 지사의 지론에 따라 신속행정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지역공동체 사업은 '지역자원 활용형, 지역기업 연계형, 서민생활 지원형, 지역공간 개선형' 등 4개 분야다. 도와 시군은 마을가꾸기, 취약계층 집수리 등 207개 사업장을 마련했다.

취업대상자는 2인 가구 이상 소득이 기준중위소득 65% 이하이면서 재산이 3억원 미만인 도민,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 1인 가구다. 65세 미만은 주 40시간 이내, 65세 이상은 주 25시간 이내 근무한다.

방역 일자리의 경우 다중이용 공공시설 등에서 시설·물품소독, 발열체크 및 출입관리, 거리두기 안내, 방역수칙 점검 등을 수행한다. 31개 시군에서 총 110개 사업을 추진해 2534명을 뽑는다.

취업대상자는 코로나19로 실직·폐업 등을 경험한 도내 취업취약계층이다. 주 15~30시간 근무가 원칙이지만 업무 특성을 고려해 주 30~40시간까지 근무할 수 있다.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지역방역일자리사업 참여자 임금은 올해 최저임금(시급 8720원)을 적용해 1일(8시간) 6만9760원을 지급한다.

참여자 모집일정은 시군별 차이가 있으며 문의는 각 시군 일자리 관련부서에 하면 된다.

현병천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코로나19 경제방역 대책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취약계층에 대한 고용과 생계지원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