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김명수 예방…"법관 탄핵 말씀 안하실 것 같다"
박범계, 김명수 예방…"법관 탄핵 말씀 안하실 것 같다"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2.03 0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김명수 대법원장을 예방한 가운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2.02 사진공동취재단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류석우 기자 =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2일 김명수 대법원장을 예방했다. 취임인사 차원이다.

이날 예방자리에는 대법원 측에서 김인겸 법원행정처 차장과 홍동기 기획조정실장, 반정우 비서실장, 법무부에선 심우정 기획조정실장과 강성국 법무실장, 강상묵 정책보좌관이 배석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 도착한 후 기자들과 만나 "취임했으니 대법원장님을 예방하는 것이 도리다"라며 "대법원장 말씀을 많이 들으려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제가) 초짜 신임 법무부장관이고, (대법원장이) 사법부의 가장 큰 어른이시니 많은 말씀을 청해들으려 한다"고 부연했다.

오는 4일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지는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 탄핵소추안에 대해 김 대법원장과 이야기를 나눌지 여부에 대해선 "대법원에서는 국회와 헌법재판소의 소관이라고 했으니 대법원장이 말씀을 하시겠느냐"며 "안하실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제가 여쭙는 건 말이 안된다"고 법관 탄핵 논란에 대해 말을 아꼈다.

앞서 대법원이 "법관 탄핵은 국회와 헌법재판소의 권한"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을 들어 김 대법원장이 법관 탄핵에 대해 따로 언급하지 않으리라 예상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박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 인사 논의를 위해 만나는 일정에 대해 "(윤 총장으로부터) 인사 의견을 들을 절차를 진행하려 하고 있다"며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주 중으로 윤 총장과 만나 검찰 인사를 논의할지 여부에 대해선 답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