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때리기 나선 靑·이낙연 "마타도어"…野 "적반하장" 반발
野 때리기 나선 靑·이낙연 "마타도어"…野 "적반하장" 반발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2.03 0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4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2021.2.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작성한 '북한 원전 건설' 문건에 대한 여야의 진실 공방이 2일 한층 격화했다. 청와대가 최재성 정무수석을 통해 '근거없는 의혹을 제기한 야당은 책임을 지라'고 분명한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로 지원 사격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과거 비슷한 사례에서도 USB 메모리를 공개한 적이 있다며 정부여당을 향해 명확한 해명을 거듭 촉구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2018년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건넨 'USB메모리'를 공개하라는 야당의 주장에 "절대 공개해선 안 된다"고 못 박았다.

최 수석은 "외교상 기밀문서이고 정상회담 장소에서 건네진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 기록물로 가지 않아 열람도 안 되는 것"이라며 "기록물로 간 전 대통령들의 경우(에도) 재판 등 과정에서 필요성이나 국회에서 의결을 거치지 않으면 (열람을) 못하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은) 아무런 근거 없이 그리고 (청와대가) 할 수 없는 일을 추진했다고 규정을 해버리고 대통령이 말하라고 한다"며 "아무 근거 없이 의혹 제기를 한다고 정상회담에서 있었던 일, 오갔던 것을 무조건 다 공개하면 나라가 뭐가 되겠나, 야당이 자신 있으면 책임 있게 걸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무책임한 마타도어나 선거용 색깔론이 아니면 야당도 명운을 걸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청와대에서도 책임을 걸고 할 수 있는 일은 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해당 문건에 문제가 없는데 삭제한 이유에 대해 최 수석은 "청와대에서는 회의 안건으로 올라온 적도 없고, 회의를 했다는 기록도 없고, 대통령님께 보고한 것도 없고, 그걸 했다는 사람도 없고, 받아봤다는 사람도 없다"라며 "혹시라도 빈 구멍이 있나 하고 다 점검했고, 점검은 끝났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도 거들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최근 북한 원전 건설 추진 의혹 제기에 대해 '색깔공세', '북풍공작'으로 규정하고 야당에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18년 남북정상회담이 잇따라 열린 시기에 저는 국무총리로 일했고 국가정보원은 남북관계나 북한의 중요정보를 저에게 보고했다"며 "제가 기억하는 한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원전은 거론되지 않았고,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한 USB에도 원전에 관한 언급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제1야당 지도자들이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며 "거짓을 토대로 대통령을 향해 '이적행위'라고까지 공격했으면, 무거운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84회 국회(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1.2.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이 대표의 발언은) 요약하면 적반하장이었다"라며 "국기를 흔드는 행위를 하고 뒤집어씌우는 것으로 보고 있고, 사실관계 규명만 하면 끝날 일을 오히려 자신들이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 수석과 같은 프로그램에 시차를 두고 출연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인 성일종 의원은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에 뭐라 할 것이 아니라 여러 근거를 정확하게 전후 사정을 고려해 청와대가 발표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성 의원은 USB 속 파일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는 최 수석의 말에 "과거 NLL 문제가 있었을 때도 이런 부분을 국회 정보위에서 열람한 적이 있다"며 "탈원전을 했던 정부의 국정철학과 맞지 않는 북한 원전 건설, 또 파기하면 안 되는 문서를 주말밤에 공무원들이 은밀하게 파기한 것이기 때문에 의혹이 너무 증폭되는 데 이런 국민의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법적 조치하겠다는 청와대 입장에 대해서는 "하고 안 하고는 청와대가 할 사항이라 제가 뭐라고 할 수 없다"며 "하지만 그 전에 정치적 문제이기에 해명할 것은 해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오해를 만든 건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국민들은 USB에 뭐가 들었는지 궁금해한다. 명명백백하게 밝히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저도 공무원 해봤지만 공무원이 앉아서 괜히 쓸데없이, 더구나 이런 민감한 주제에 대해서 쓰지 않는다"며 "어떻게 해서 검토가 이뤄졌고 어떤 의도에서 한 거고 누가 지시했는지 등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