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건설현장 불법·불공정 하도급 행위 18건 적발
경기도, 건설현장 불법·불공정 하도급 행위 18건 적발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2.08 0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사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도는 도가 발주한 건설공사를 대상으로 불법·불공정 하도급 실태점검을 벌여 18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10월5일부터 지난달 18일까지 도와 직속기관이 직접 발주한 12개 공사현장을 점검했다.

실태점검 결과 10개 현장에서 303건의 위반 의심사항을 발견했으며 이중 285건은 위반 혐의가 없는 것으로 소명돼 최종적으로 총 18건의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

위반 사항은 무등록자 하도급 5건, 부당특약 4건, 건설기계대여업 무등록 1건, 건설기계 대여대금 지급보증서 미교부 3건, 건설기계 관련 발주자 확인의무 미이행 1건, 보증기관 미제출 등 4건이다.

주요 적발 사례를 살펴보면 수급인이 하수급인에게 등록업종 외의 건설공사를 불법 하도급한 사실이 점검망에 포착됐고, 건설기계대여업을 등록하지 아니한 자가 사토 반출에 관여했던 것이 이번 점검에서 드러났다.

관계법령상 수급인의 의무인 환경관리 비용 등을 부당하게 하수급인에게 전가하는 등 부당특약을 체결한 업체들도 이번 점검에서 덜미를 잡혔다.

도는 실태점검 결과 지적된 사항에 대해 관련 부서 및 기관에 시정과 개선을 요구했다. 법령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진행하고 경찰에 고발하는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운주 경기도 공정건설정책과장은 "올해 하도급 실태점검은 착공 초기단계의 공사까지 포함하는 등 점검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불법행위 발생 예방을 위해 공사감독관, 시공사 등 공사관계자를 대상으로 주요 위반사례에 대한 사전 컨설팅을 병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