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도 몰랐던 일요일 기습인사…법무부 "대검이 거절"(종합)
윤석열도 몰랐던 일요일 기습인사…법무부 "대검이 거절"(종합)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2.08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법무부가 이례적으로 휴일인 7일, 대검찰청과의 협의없이 검사장급 인사를 발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대검 간부들은 언론보도 등을 통해 구체적인 인사안을 알게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법무부는 윤 총장이 박 장관과의 회동을 통해 구체적인 인사 내용을 사전에 알고 있었으며 이날 오전 실무 라인을 통해 인사안을 전하려 했으나 거절 의사를 밝혀 전달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7일 법무부는 대검검사급 검사 4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오는 9일자로 단행했다.

박 장관은 첫 검사장급 인사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유임시켰다. 윤 총장이 교체를 강하게 요구했지만 예상대로 관철되지는 못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근으로 꼽히며 윤 총장에 대한 징계를 이끈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남부지검장에 임명됐다.

이정수 서울남부지검장이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자리를 옮기고, 이정수 지검장 자리를 심재철 검찰국장이 맡는다.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수사를 이끄는 이두봉 대전지검장은 유임됐다.

조상철 서울고검장은 유임됐고, 김지용 서울고검 차장이 춘천지검장에 임명됐다.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됐던 한동훈 검사장도 유임됐다.

그러나 검찰 내부에서는 이번 인사가 윤 총장을 고립시키는 인사라는 평가가나온다. 박 장관과 윤 총장이 두 차례 만났음에도, 결과적으로 윤 총장의 의견은 이번 인사에 반영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앞서 박 장관은 윤 총장이 요구한 이 지검장의 교체 등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은 이 지검장의 유임은 부적절하다는 의사를 전달했으나, 박 장관은 이 지검장을 유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법무부 장관이 구체적인 인사안을 가지고 오면 검찰총장이 의견을 개진하는 방식의 협의도 아니었다고 전해진다.

박 장관은 구체적 인사안을 제시하지 않은 채 윤 총장의 의견을 들은 형식을 취했는데, 추 전 장관처럼 '윤석열 패싱'이라는 비판을 받지 않기 위해 형식적으로 만남을 갖고 사진도 이례적으로 언론에 공개했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법무부는 "2차례에 걸쳐 검찰총장을 직접 만나 구체적인 의견을 듣고 그 취지를 반영하고자 노력했다"며 박 장관의 '총장 패싱' 논란을 일축했다.

또 법무부는 이날 오전 대검 실무 라인을 통해 최종 인사안을 정식 전달하려 했으나, 윤 총장 측이 이를 거절했다고 전했다. 법무부 측은 윤 총장이 박 장관과의 사전 회동을 통해 구체적인 내용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법무부는 이례적으로 주말에 인사를 단행한 이유에 대해선 "박 장관이 윤 총장의 인사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나온 대화 등이 일부 일간지에서 왜곡 보도돼 발표 시기를 앞당기게 됐다"고 답했다.

이날 검사장급 인사 규모가 단 4명에 그치면서, 법조계에서는 윤 총장이 임기 종료로 물러나는 7월 이후 대대적 인사를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