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월 만에 득점' 손흥민 "케인 그리웠어…토트넘, 더 잘할 수 있어"
'1개월 만에 득점' 손흥민 "케인 그리웠어…토트넘, 더 잘할 수 있어"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2.08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1개월 만에 골 소식을 전한 손흥민(29‧토트넘)이 '단짝' 해리 케인(28)의 복귀를 반겼다.

토트넘은 7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케인, 손흥민의 연속골로 2-0 완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 1-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13분 역습 상황에서 루카스 무오라의 도움을 받아 추가 득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달 6일 브렌트포드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전 이후 6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또한 이 골로 EPL 득점 부문에서 케인,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과 공동 2위가 됐다.

경기 후 손흥민은 영국 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 모두 승리를 간절히 원했다. 지난 3경기 동안 결과가 좋지 않았는데, 분위기 반등을 위해서 승리가 필요했다"고 승리를 기뻐했다.

토트넘은 최근 리그 3경기에서 패배를 당하면서 리그 9위까지 떨어졌었다. 하지만 WBA전에서 연패를 끊어내며 10승6무6패(승점36‧골득실14)를 기록, 첼시(10승6무6패‧승점36‧골득실13)를 골득실로 제치고 7위에 올랐다.

토트넘 승리의 주역은 부상에서 복귀한 케인이었다. 케인은 지난달 29일 리버풀전에서 부상을 당해 2경기 연속 결장했지만 이날 선발 출전, 선제 결승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케인은 토트넘에서 정말 중요한 선수다. 그는 세계 최고의 공격수"라면서 "케인은 복귀전에서 득점을 기록, 팀에 왜 필요한지 입증했다. 나도 케인이 그리웠다"고 케인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오랜만에 골을 기록했지만 자신의 기록보다 팀 승리를 더 기뻐했다. 손흥민은 "동료들이 모두 노력한 결과"라며 "선수들 모두 오늘보다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 동료들을 믿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