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격탄' 文 지지율 5%p 빠진 39%…NBS "조사 8개월來 최저"
'LH 직격탄' 文 지지율 5%p 빠진 39%…NBS "조사 8개월來 최저"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3.19 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중남미 디지털협력포럼에 참석하는 중남미 4개국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지난해 7월 조사 시작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부지 사전투기 사태 충격이 고스란히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 전문회사가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을 대상으로 지난 15~17일 실시한 3월 3주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일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9%로 전주 조사(44%)보다 5%포인트(p) 급락했다.

이는 NBS 조사가 시작된 지난해 7월 이후 첫 30%대이자, 가장 낮은 수치다.

반면 부정평가 비율은 53%로 전주 조사(51%)보다 2%p 올랐다. 이는 3개월 전인 12월 3주차 때와 같은 수치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여론 악화는 4·7 재보선에도 일정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시장 보궐선거가 열리는 서울에서 부정평가 비율이 56%로 전주 조사(52%) 대비 4%p 올랐다. 긍정평가 비율은 36%로 전주 조사(43%)에 비해 6%p나 하락했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 비율이 57%로 전주 조사(54%) 대비 3%P 상승했다. 긍정평가 비율은 34%로 전주 조사(43%)보다 6%p 떨어졌다.

연령층별로 보면 부정평가 비율은 50대를 제외하고 전 연령층에서 상승했지만 그 중에서도 2030 세대 청년층의 부정평가 비율이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

18~29세에서 부정평가 비율은 지난주 50%에서 이번주 57%로 뛰었고, 30~39세에서는 지난주 47%에서 이번주 53%로 6%p 상승했다. 반면 50대에서 부정평가 비율은 지난주 56%에서 이번주 48%로 8%p 하락했다.

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이번 4·7 재보궐선거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82%가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고 13%가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응답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LH사태가 발생한 인천·경기 지역에서 86%로 가장 높았고 서울에서도 85%에 달하는 등 수도권의 비중이 높았다.

 

 

 

 

 

3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 여론조사.(NBS 리포트 캡처)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30%로 전주 조사(31%) 대비 1%p 하락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 지지도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26%를 유지했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 격차는 불과 4%p차로 지난해 7월 2주차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정의당과 국민의당 지지율은 각각 5%로 각각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다. 태도유보는 28%로 지난주(29%)보다 1%p 줄었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35.9%였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