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백신 접종, 전세계 105위…접종 지연 땐 경제회복도 차질
한국 백신 접종, 전세계 105위…접종 지연 땐 경제회복도 차질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3.26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규모가 약 150개 국가들 중 105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2분기부터 접종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전망한다. 그러나 백신이 제때 도입되지 못할 경우 집단면역 형성뿐 아니라 이후 경제회복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특히 최근 미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들이 백신 공급 일정을 앞당기면서 주변 국가들의 백신 공급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내 백신접종 100명당 1.48명…약 150국가 중 105위

국제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24일 기준 전 세계에서 인구 100명당 코로나19 백신 접종 횟수가 가장 많은 국가는 이스라엘로 113.91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았다. 이 수치는 2차 접종까지 일괄적으로 합산한 것으로 현재 이스라엘은 전체 인구의 약 51.42%가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우라나라는 100명당 1.44명으로 약 150개국 중 105위다. 그밖에 영국이 100명당 45.94명, 미국이 39.01명이다. 전 세계 평균은 100명당 6.27명이며 최근 코로나19 백신 공급 부족으로 다른 지역으로의 백신 수출을 규제한 유럽연합(EU)의 백신 접종자 수는 100명당 약 13.96명이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26일 0시 기준 76만7451명이다. 지난 1월 기준 전 국민 5182만5932명 중 1.48% 수준이다. 국내의 경우 주요 선진국들에 비해 코로나19 백신 도입이 다소 늦어 아직 100명당 접종자수가 적은 편이다.

◇얀센 백신 공급 차질 우려…J&J 생상시설 증설에 미 정부 백신 접종일정 앞당겨

이런 가운데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도입 예정인 존슨앤드존슨(J&J)의 얀센 백신 도입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J&J가 오는 5월까지 미국 정부에 공급할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맞추기 위해 한국에 공급될 백신 물량이 일부 축소돼 다음 달로 미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얀센 백신의 공급 물량 및 시기 등은 해당 제약사 측과 협의 중에 있으며, 구체적인 도입 일정이 확정되는대로 설명하겠다"는 입장이다.

만에 하나 약센 백신의 국내 공급이 제때 진행되지 않을 경우 백신 접종 일정 전반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당초 정부는 오는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얀센 백신 600만명분을 들여오겠다고 밝힌바 있다.

얀센 백신 공급에 대한 우려는 이달 초에도 나왔다. J&J는 EU에도 오는 2분기부터 5500만명분을 시작으로 총 2억명 분의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백신 도입 일정을 앞당기고 생산시설을 증설하면서 공급을 맞추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초 미국 정부는 오는 상반기까지 성인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최근 계획을 5월로 앞당겼다. J&J 입장에서는 5월까지 1억명분의 약센 백신을 미국 정부에 공급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J&J이 백신 공급 일정을 맞추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미국 내에서 나온다. 최근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J&J가 다음 주 3월말까지 미국에 공급하기로 한 백신 2000만명분 중 400만명분만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백신 공급 목표를 지키지 못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백신접종 지연 경제회복에도 영향

얀센 백신을 비롯해 향후 예정된 백신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집단면역은 물론 장기적으로는 경제회복에도 영향이 있다. 면역력이 형성되지 않은 상황에서 예전 같은 경제활동을 하다간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이달 초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는 홈페이지를 통해 "백신 생산과 보급 속도를 높이는 것이 오늘날 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 가능한 최고의 경제 정책"이라고 밝혔다

또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4일(현지시간) 백신 접종을 서두르지 않은 국가들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른 국가보다 길어지면서 올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대표적인 국가로 한국을 꼽았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줄어든 민간소비가 회복하려면 사람들이 다시 마음 놓고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백신 접종 속도가 미국이나 다른 주요 선진국들과 보조를 맞추지 못하면서 이후 해당 국가들이 집단면역을 달성해 다시 사회를 개방했을 때 우리나라는 이런 흐름에 따라가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정부는 우선 오는 2분기까지 국민 약 12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2~3월 접종 대상자 79만3000명까지 더하면 상반기 중 1차 접종자는 약 1229만5400명이다.

지난 25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예방접종 속도를 더욱더 올리고 더욱 빠르게 진행하도록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