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현장 직원 비위 의혹에 "사실관계 파악한다…발견 시 법적 조치"
LH, 현장 직원 비위 의혹에 "사실관계 파악한다…발견 시 법적 조치"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3.26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직원들이 자사 발주 공사 현장에서 시공사 등으로부터 차량 지원, 현금 수수 등 비위행위를 한다는 의혹과 관련 "자체 점검 등을 통해 금품 수수 등 제보에 대한 사실 여부와 사실관계를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LH는 26일 "사실관계를 구체적으로 확인할 만한 증거가 아직은 없다. 위법 사항이 발견될 경우 법적 조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YTN은 이날 'LH가 자신들이 발주한 공사 현장에서 시공사나 협력업체로부터 차량을 받고, 심지어 잘 봐달라는 취지의 현금까지 정기적으로 수수한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앞서 지난 2019년 감사원 감사를 통해 이러한 내용의 LH의 불공정 관행이 드러났고, 감사원은 LH 현장 감독관의 차량 임차료와 운영비를 직접 진행하라고 통보한 바 있다.

이에 대해 LH는 2020년 5월부터 공사에 들어간 현장부터는 자체 렌트 차량을 사용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 때문에 현재는 시공사가 차량을 제공한 기존 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이 혼재돼 있다는 설명이다.

한편 LH 내부 규정에 따르면, 직원이 직무와 관련해 금품을 수수하고 위법하거나 부당한 처분을 하는 등 비위행위를 한 경우에는 해임 또는 파면이 가능하다.

LH 관계자는 "금품의 가액에 따라 처분을 달리하고 있는데, 10만~100만원의 경우 해임 또는 파면이 가능하고 100만원 이상은 이유와 상관없이 파면 대상"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