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소속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권익위에 의뢰"
與 "소속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권익위에 의뢰"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3.3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3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요청서 제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1.3.30/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0일 당 소속 국회의원 174명 전원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의뢰한다고 밝혔다.

박광온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우리 민주당은 소속 의원 174명 전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에 의뢰한다"며 "이유는 공신력 있는 국가기관으로부터 철저한 검증을 받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야당인 국민의힘이 지난 16일 여야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에 응했으면서도 "협의를 지연시키고 있다"며 "지금 국민의힘이 보여주는 자세는 진정성에 의문을 갖게 한다. 국민의 분노를 틈타서 정치적 이득을 얻고자 한다면 온당치 않다"고 비판했다.

박 사무총장은 "민주당은 국민이 더 기다리도록 미룰 수 없어 먼저 약속을 이행하고자 한다"며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도 이같은 요청을 당에 해왔고 박 후보의 의견을 포함,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당이 검토를 거쳐서 권익위에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권익위에서 전수조사 결과가 나오면 국민께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적·정치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진 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힘도 각 의원들의 개인정보 이용 동의서를 벌써 열흘 전에 다 제출받았다고 당 대변인이 발표했다"며 "오늘 오후라도 신속하게 제출하면 여야가 함께 국민적 의혹과 문제에 대해 바로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적으로 오늘 권익위에 조사를 의뢰하고 이후 국회를 통해 특별법 제정이나 제3의 기관에서 여야가 똑같이 (조사를) 하자고 하면 민주당은 그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