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법사위원장' 신경전…"하늘 무너지냐" vs "법치는 무너져"(종합)
여야 '법사위원장' 신경전…"하늘 무너지냐" vs "법치는 무너져"(종합)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4.1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10.20/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정연주 기자 = 김용태 국민의힘 광명을 당협위원장은 19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가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하늘이 무너지기라도 하나"고 한 말에 대해 "하늘은 안 무너지겠지만, 법치는 무너질 수 있다"고 맞받았다.

김 당협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다수당의 일방 독주를 막기 위한 최후의 보루로써 야당이 주로 맡아오던 법사위원장을 지난 총선 이후 민주당이 가져간 뒤 우리가 본 의회 '일방 독주'가 어떠했냐"며 이같이 비판했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정청래는 법사위원장을 맡으면 안 된다는 국회법이라도 있나"며 "사실 국회는 고요한데 정치권 어디에서 술렁인다는 말인가"라고 썼다. 차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에 자신이 거론된 것을 두고 비판 기사가 나오자 불쾌함을 드러낸 것이다.

김 당협위원장은 "정 의원은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감이 높아지고, LH 사태로 국민의 분노가 치밀어 올랐을 당시에도 국민을 생각하기보다는 대통령의 안위를 먼저 걱정하지 않았느냐"면서 "조국 일가의 '내로남불'에 국민이 치를 떨 때, 조 전 장관을 옹호하기 바쁘셨다"고 꼬집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공세에 가담했다. 진 전 교수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어준에게 공중파 주는 거랑 비슷한 일"이라며 "하늘이 아니라 콘크리트 지지층이 무너질 텐데"라고 썼다.

이어 "지금 (민주당이) 정신 차리면 골치가 아프다"면서 "윤호중 원내대표에 정청래 법사위장. 우친문(친 문재인) 좌깨문, 잘들 하는 짓이다"라고 비꼬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