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관성대로 안돼" vs 홍영표 "원칙없는 변화 불안" vs 우원식 "민생 혁신"
송영길 "관성대로 안돼" vs 홍영표 "원칙없는 변화 불안" vs 우원식 "민생 혁신"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4.19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우원식, 홍영표 당대표 후보자(왼쪽부터)가 19일 오후 광주MBC 공개홀에서 합동방송토론회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2021.4.19/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권구용 기자,정윤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표에 도전장을 낸 송영길·홍영표·우원식 의원이 19일 첫 토론회에서 당의 쇄신과 혁신에 한목소리를 내면서도 그 강도를 두고서는 온도차를 보였다.

송영길 의원은 이날 오후 광주 MBC에서 열린 호남권 합동 방송토론회에서 "민주당 이름만 남겨두고 다 바꾼다는 자세로 혁신해야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고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지난 4·7 재보궐선거 결과 국민께서는 민주당에 매서운 회초리를 들었고 무능한 개혁과 위선을 지적했다"며 "저부터 반성하고 바꾸겠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의 관성대로 갈 것인가, 새로운 변화를 택할 것인가. 송영길을 선택하는 것은 변화의 시작, 대선 승리의 시작"이라며 "유능한 개혁, 언행일지로 민주당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달리 홍영표 의원은 혁신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당내 단결을 강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홍 의원은 "민주당에 필요한 것은 유능한 혁신"이라면서도 "원칙없이 무턱대고 바꾸자는 말은 불안하다"고 말했다.

친문(친문재인) 인사로 분류되는 홍 의원은 "개혁과 민생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개혁 대 민생, 친문 대 비문(비문제인)이란 가짜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심의 힘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개혁을 해야한다"며 "단결하는 혁신, 승리하는 혁신 만들고 소통을 강화해 당을 단결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우원식 의원은 개혁 과정에서 민생과 국민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우 의원은 "개혁한다고 했지만, 소리는 요란했고 성과는 느리기만 했다"며 "그 사이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는 점점 힘들어졌고, 민심은 174석을 갖고도 개혁도, 민생도 해내지 못한 민주당에 큰 호통을 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능한 개혁과 민생으로 정면 돌파하고 이를 위해 국민의 현장 속으로 뛰어 들어가겠다"며 "국민의 목소리가 더 잘 들리도록 현장성을 강화해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과 태도 모두 국민 눈높이보다 더 엄격하게 혁신하고 민주당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의 베이스캠프가 되도록 하겠다"며 "우직하게 사심없이, 공정하게 당을 운영하고 민생현장에서 500만표를 더 갖고 오는 당대표가 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