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분당선 연장·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등 반영 '환영'
화성시, 분당선 연장·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등 반영 '환영'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4.23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화성=뉴스1) 이윤희 기자 =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화성시가 건의한 노선 중 신분당선 연장(호매실~봉담), 분당선 연장(기흥~동탄~오산), 수도권내륙선(동탄~청주공항)이 반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오전 10시 온라인(유튜브)을 통해 비대면으로 방송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공청회는 전국 각 지자체에서 건의한 철도 노선에 대한 국가 계획 반영 여부를 사전 공개하고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전국에서 총 170개 철도노선을 건의한 가운데 화성시는 Δ신안산선 연장(송산~향남) Δ신분당선 연장(호매실~봉담) Δ수도권내륙선(동탄~청주공항) ΔGTX-C 연장(병점~오산~평택) Δ1호선 연장(병점~동탄) Δ동탄~이천 건설 Δ분당선 연장(기흥~동탄~오산) 등 총 7개 노선을 건의했었다.

화성시는 공청회 이후 안성·진천·청주 등 4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추진중인 ‘수도권내륙선’의 유치 확정을 염원하는 합동 기자회견을 진천군청에서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화성시 임종철 부시장, 안성시장, 진천군수, 청주시 부시장과 원유민 화성시의회의장 등 4개 지자체 지방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수도권내륙선의 국가계획 공청회 반영에 대한 환영과 유치 확정을 염원하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한편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우리나라 철도의 장기적인 비전과 전략, 철도 운영 효율화를 위한 방안 등을 제시하는 10년 단위 중장기 계획으로 금일 공청회 이후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