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암호화폐 과세 1년 연기해야…경제정책 1호는 공정성장"
이재명 "암호화폐 과세 1년 연기해야…경제정책 1호는 공정성장"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5.30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차기 대선 여권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암호화폐(가상자산) 과세를 1년 연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한국경제와의 인터뷰를 통해 "암호화폐는 투기성이 매우 강하면서 사기, 범죄, 자금 세탁 등에 악용될 수 있어 제도권 내로 포섭해야 한다"며 "주식 양도차익에 과세하기 시작하는 2023년과 시기를 맞출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하고 있는데 1년 때문에 젊은이에게 상실감이나 억울함을 줄 필요가 있나 싶다"고 했다.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기본소득'에 대해선 "1인당 연 100만원 정도(지급)는 우리 재정이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며 "저는 (지역화폐형 기본소득의) 성공을 확신하지만, 국민적인 동의를 위해 공론화를 거쳐 순차적으로, 점진적으로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재명표 1호 경제정책'을 묻는 말에 '공정 성장'을 키워드로 꼽았다.

그는 "공정성이 중요한 시대적 화두다. 공정성 회복, 공정한 자원 배분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내고 성장 잠재력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시장이 불공정하거나 불합리하면 효율성이 떨어진다. 공정한 경쟁의 질서를 만드는 게 가장 중요하다. 경제가 다시 성장하려면 결국 자원 분배를 최대한 효율적으로 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 과정에서 야권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공정을 화두로 차용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엔 "지난 2018년 7월 도지사 취임 직후 경기도 슬로건을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이라 내걸었다. 공정이 시대적 화두가 될 것이라는 확신에서였다"며 "만약 차용했다면 윤 총장이 (내 것을) 가져간 것으로 봐야 한다"며 웃으며 답했다.

이 지사는 자신을 둘러싼 '포퓰리스트'라는 비판과 '반기업' 이미지에 대해 "포퓰리스트는 정치적인 이익을 위해 해서는 안 될 일을 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제가 한 일 중 해서는 안 될 일은 없었다"며 "의사결정을 하는 기업 고위층에선 '친기업 정치인'으로 소문이 나 있다"고 했다.

관심사인 대선 출마 선언 시점에 대해선 "고민 중이다. 설마 대선 출마를 결심하더라도 지사직은 가능한 마지막까지 수행할 생각"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