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6월7일부터 '뉴스룸' 개편…새 앵커에 오대영 기자
JTBC, 6월7일부터 '뉴스룸' 개편…새 앵커에 오대영 기자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5.3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나경 앵커(왼쪽) 오대영 앵커/ 사진제공=JTBC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JTBC가 보도 부문 전반에 걸친 개편을 실시한다.

JTBC는 31일 "오는 6월7일부터 보도 부문 전반에 걸친 개편을 단행한다"라며 "이번 개편은 평일 '뉴스룸'과 주말 '뉴스룸'을 비롯해 낮 시간대 시사 프로그램까지 포함됐다"라고 밝혔다.

먼저 평일 오후 7시40분에 방송 중이던 '뉴스룸'은 10분 앞당겨 오후 7시30분부터 편성된다. 방송 시간 또한 80분에서 60분으로 조정된다.

이에 대해 JTBC 측은 "뉴스와 정보가 넘치는 시대에 시청자들이 원하는, 꼭 다뤄야할 뉴스를 압축적이면서도 깊이 있게 전하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뉴스룸'은 또 심층 보도를 강화하며 '추적보도 훅'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뉴스룸'의 앵커도 교체된다. 기존의 서복현 앵커는 현장 취재 부서로 돌아가고, 정치부와 사회부에서 활동한 오대영 기자가 앵커로 투입돼 안나경 앵커와 호흡을 맞춘다.

주말 '뉴스룸'은 '주말& 6'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오후 7시에서 오후 6시로 편성을 옮긴다. '뉴스쇼'라는 콘셉트로 경제, 디지털, 소비자, 사람 등 시청자들이 원하는 다방면의 뉴스와 정보를 담아낸다.

시사 프로그램에서는 '썰전 라이브'가 신설된다. 한국 정치계 최고의 '썰'들이 출연해 내년에 펼쳐질 대선 정국과 화제의 사회 이슈들을 파헤친다는 기획이다. 매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썰전 라이브'는 박성태 앵커와 이성대 기자가 진행을 맡았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썰전 라이브'의 인터뷰 코너에 합류한다.

'정치부회의'는 기존의 오후 6시20분 편성에서 앞당겨 오후 4시30분에 편성된다. 강지영 아나운서가 '썰전 라이브'로 가면서 공백이 생긴 자리에는 백다혜 아나운서가 대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