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33번째 '野 패싱' 인사
문대통령,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33번째 '野 패싱' 인사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5.3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2021.5.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5시경 김오수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며 "임기 시작일은 6월1일"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여당 단독으로 채택했다. 김 후보자 임명을 반대해온 국민의힘은 불참했다.

앞서 지난 26일 김 총장 후보자의 청문회가 열렸지만, 여야 의원들의 말다툼 끝에 결론 없이 종료됐다.

이에 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을 31일로 통보했고, 더불어민주당이 결국 이날 회의를 열어 청문보고서 채택을 강행했다.

이로써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들어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