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주거밀집지역 1km 이내 신규 축사 못 짓는다
용인시, 주거밀집지역 1km 이내 신규 축사 못 짓는다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6.0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청 전경.(뉴스1 DB)© News1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시에서 주거밀집지역의 경우 1km 이내에는 앞으로 가축의 종류에 상관없이 신규 축사의 입지가 제한된다.

시는 가축사육으로 인한 수질 오염을 예방하고 주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가축사육 제한구역 지형도면’을 변경·고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29일 ‘용인시 가축분뇨의 관리·이용 및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조례’가 일부 개정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지금까지는 가축의 종류에 따라 말은 100m 이내, 소(젖소)·양·사슴은 250m 이내, 닭·오리·메추리는 650m 이내, 돼지·개는 1km 이내까지 신규 축사를 지을 수 있었다.

또 변경 고시안은 도시지역 가운데 주거, 상업, 공업, 행정동, 지방하천으로부터 300m 이내 지역에선 모든 종류의 가축을 사육할 수 없도록 했다.

다만, 기존 축산농가의 생계 보호를 위해 현재 운영 중인 축사에 대해선 이미 허가·신고된 시설에 한해 동일 면적 범위에서의 개축은 허용한다.

이에 따라 시 전체 가축사육 제한구역 면적은 기존 382.34㎢에서 388.31㎢로 5.97㎢ 늘어났다.

가축사육 제한구역 지형도면은 시 축산과나 용인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쾌적한 생활을 보장할 수 있도록 주거밀집지역 내 가축사육 제한구역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주민들과 축산농가가 상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