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김오수, 저녁식사하며 추가 논의…내일 검찰 인사 가능성도
박범계-김오수, 저녁식사하며 추가 논의…내일 검찰 인사 가능성도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6.04 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청에서 검찰 인사 협의를 하고 있다. 2021.6.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2시간에 걸쳐 검찰 인사 논의를 했던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김오수 검찰총장이 저녁식사를 하며 추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3일 법무부는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오후 6시30분부터 지금까지 저녁식사를 함께하며 추가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가 회동에선 앞서 논의되지 않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등 검찰 고위 간부들의 거취 등이 협의 대상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 총장의 의견에 대한 박 장관의 생각을 전하며 직제개편안 등에 대한 서로 간의 입장차를 좁혀나갈 가능성도 있다.

박 장관은 전날 인사 협의를 1회로 끝낼 것이란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만일 협의가 이날 중 마무리된다면 검찰 인사가 이르면 4일, 늦어도 이번주 안에 단행될 것이란 관측이 힘을 얻게 된다.

앞서 두 사람은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검사장급 검사의 승진·전보에 대한 구체적인 인사 방안을 논의했다.

협의 후 박 장관은 "드릴 말씀이 없다. 충분히 자세하게 들었다"라고 말한 반면, 김 총장은 "(검찰 인사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답해 두 사람의 시각차가 좁혀지지 않은 채 마무리된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그러면서 검찰 인사가 늦춰지거나 따로 날짜를 잡아 추가 협의를 할 가능성 등이 제기됐다.

이날 김 총장은 직제개편안에 대한 검찰 구성원의 걱정을 전달하고 "국민 생활과 직결된 부분에 대해서는 직접수사를 할 수 있는 부분을 열어줘야 되지 않느냐는 의견을 말했다"면서 "설명할 시간이 더 필요하다"라며 여지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