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체육회 직원채용 임용 지연 논란’ 유감표명
평택시, ‘체육회 직원채용 임용 지연 논란’ 유감표명
  • 신평택신문/ 임채욱 기자
  • 승인 2021.06.08 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주재 해결 방안 논의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 열어...합격자 임용 권고

평택시는 최근 불거진 평택시 체육회(이하 체육회)의 직원채용 임용 지연 논란에 대해 시장 주재로 해결 방안 논의를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조속한 시일 내에 합격자에 대하여 임용할 것을 체육회에 강력하게 권고했다.

평택시는 체육회로부터 직원 선발 위탁을 의뢰받아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에 따라 외부기관 의뢰를 통해 적법한 절차를 거쳐 합격자를 선발, 지난 3월 체육회에 통보했다. 그러나 체육회는 현재까지 합격자에 대한 임용을 미루고 있어, 언론과 시민사회 등으로부터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체육회 직원 임용 문제를 신속하게 해결하기 위해 수차례 체육회에 공문 발송 및 방문하여 임용을 촉구해 왔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러한 논란이 발생한 것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하며, 다음 주 중 선발된 당사자와 면담을 통해 입장과 의사를 청취할 것”이며 “체육회를 지도·감독하는 책임기관으로서 빠른 시일 내에 문제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