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 개발 유도”…용인시, 처인·기흥구 성장관리방안 마련
“계획 개발 유도”…용인시, 처인·기흥구 성장관리방안 마련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6.12 0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설 처인구 원삼면 일대 모습. 2021.3.2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시가 2019년 수지구 광교산 일대 난개발 차단을 위해 수립했던 성장관리방안을 처인·기흥구 일부 지역에까지 확대한다.

처인구와 기흥구의 지역 특성이나 개발 여건을 반영해 계획적인 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부적인 기준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처인·기흥구 15개 지역 19.93㎢에 성장관리방안을 수립해 14일부터 주민 공람을 할 예정이다.

대상지는 남동·포곡읍 마성·영문리, 반도체클러스터 주변지역인 원삼면 좌항·가재월·고당·독성·죽능리, 사암리 용담저수지 일대 등 처인구 13.73㎢와 기흥구 하갈·상하·지곡·공세·고매·보라동 6.2㎢다.

개발행위 허가 건수, 인구증가, 지가상승률 등을 고려해 개발압력이 높은 곳, 대규모 산업단지 조성이나 정책적 관리가 필요한 지역을 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시는 건축물 현황을 분석하고 관리방안에 적합한 용도 등을 검토해 이들 지역을 주택·근린생활시설이 밀집한 ‘주거근생형’, 공장·창고·제조업소가 많은 ‘혼합형’, 임야 보전 목적의 ‘산지입지형’등 3가지 유형으로 나눴다.

수지구 광교산 일대 수립한 성장관리방안에선 ‘주거형’과 ‘근생형’을 구분했지만 처인·기흥 지역은 개발 형태가 다양해 주거형과 근생형의 구분이 어려워 ‘주거·근생형’을 적용키로 했다.

‘주거근생형’에는 공장이나 창고 등은 지을 수 없고, ‘혼합형’에는 공동주택 등이 들어설 수 없다. ‘산지입지형’에는 공동주택, 공장, 판매시설, 창고 등의 입지가 제한된다.

시는 ‘산지입지형’의 경우 임야 보전을 목적으로 지정하지만 처인구에 한해 주변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저층형 단독주택을 짓는 것은 권장하기로 했다.

또 연립·다세대주택 등을 지을 때 개발규모에 따라 이미 개발된 부지를 포함해 면적 2500㎡ 이상일 경우에는 도로 폭 6m 이상, 5000㎡ 이상은 도로 폭 8m 이상을 확보하도록 했다.

다만, 처인구는 합산 대지면적이 1만㎡ 이상일 경우에 도로 폭 8m 이상을 확보하도록 기준을 완화했다.

이와 함께 시는 성장관리방안을 준수한 자연녹지지역 개발 건에 대해선 도로계획선 준수, 건축물의 배치 및 형태, 경관계획 등 각 항목별로 추가 인센티브를 적용해 건폐율을 기존 20%에서 최대 30%로 높여줄 방침이다.

처인구 일부 계획관리지역 내 개발 건에 대해서도 항목별 추가 인센티브를 적용해 건폐율은 기존 40%에서 50%, 용적률은 100%에서 125%로 완화한다.

시는 오는 28일까지 주민공람을 진행하고 시의회 의회 의견을 청취한 뒤 다음 달 중으로 관계부서 협의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성장관리방안을 고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개발이 필요한 처인구는 허가 기준을 일부 완화해 성장을 유도했다. 반면 개발이 상당 부분 이뤄진 기흥구는 친환경 개발을 할 수 있도록 수지구와 비슷한 수준의 기준을 적용해 시 균형 발전을 도모하도록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