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韓경제, 코로나 이전 상태로 활기…이준석 돌풍, 무서운 질책"
김총리 "韓경제, 코로나 이전 상태로 활기…이준석 돌풍, 무서운 질책"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6.14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2021.6.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4일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분 '이준석 돌풍'과 관련, "그동안 대한민국에서 정치를 담당했던 많은 사람들에 대한 국민의 무서운 질책"이라고 평가했다.

김 총리는 취임 한 달을 맞은 이날 오후 MBN과의 인터뷰에서 "저도 (정치권에서) 오랫동안 일해왔던 사람으로 부끄럽고 또 두렵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또 경제회복을 준비할 때라며 "요즘 수출이 잘 되고 있다는 것을 국민들도 느끼고 있다. 즉 그만큼 제조업 기반이 탄탄한 한국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상태로 활기를 되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기업 CEO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가 정말 작은 생선을 굽듯이 그렇게 조심조심 정책을 시행해야만 그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될 수 있고 그것이 코로나 이후 한국경제 회복에 탄탄한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취임 한 달 소감으로 "국민의 삶을 일차적으로 책임져야 하는 행정이라는 것을 해야하는 역할이 무겁다는 데 절감하고 있다"면서 "정치적인 생활을 마감할 수밖에 없는 역할이기 때문에 이것을 제가 감당할 수 있는지, 또 제가 그만한 밥값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