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친구요청 폭주'에 한때 다운…"관심 감사"
윤석열 '친구요청 폭주'에 한때 다운…"관심 감사"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6.30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페이스북 계정이 30일 다시 활성화됐다. 지난 29일 첫 선을 보인 윤 전 총장의 페이스북은 시작과 함께 친구요청 폭주로 인해 비활성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북 계정이 다시 살아났다"며 "페북 측에서 연락을 받았는데 페친추가 요청이 갑작스럽게 많이 들어와서 비활성화됐다고 한다. 폭발적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하루 본의 아니게 반복적 비활성화로 불편 드려서 죄송하다"며 "다시 한번 페친 여러분께 영상으로 인사 올린다"고 했다.

윤 전 총장 페이스북 계정은 현재 2183명이 팔로우하고 있다.

글 아래 '윤석열의 페북 시작기'라는 영상에서 윤 전 총장은 "생전 처음으로 SNS라는 걸 시작하게 됐다"며 "처음 시작하는 거라 미숙하지만 좀 많이 가르쳐달라. 여러분과 더 가까이 다가가고 여러분 목소리 자주 듣기 위해 시작했다"고 말했다. 영상 속 윤 전 총장은 집 안에서 파란색 줄무늬 반팔 셔츠를 입고 있다.

영상 마지막에 촬영자가 "컷"이라고 말하자 윤 전 총장이 어색하게 웃는 모습을 담은 '쿠키영상'도 있다.

윤 전 총장 페이스북엔 반려견 '토리'와 함께 찍은 프로필 사진과 전날 기자회견문 전문, 사진 등이 업로드 돼있다.

윤 전 총장 페이스북 소개글에는 "그 석열이 '형'이 맞습니다. 국민 모두 '흥'이 날 때까지"라고 적혀있고, 자신을 '애처가, 국민 마당쇠, 토리아빠 나비집사(반려견 반려묘), 엉덩이 탐정 닮았다고 함'으로 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