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日 독도표기 규탄 결의안 '기권'…"정무적 판단해야"
윤상현, 日 독도표기 규탄 결의안 '기권'…"정무적 판단해야"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7.01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현 무소속 의원/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규탄 결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1일 "지금은 정무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며 표결에 기권한 사유를 밝혔다.

앞서 국회는 이날 오후 열린 본회의에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의 일본 영토지도 내 독도 표기 규탄 결의안'을 재석 250명, 찬성 248명, 기권 2명으로 단 한 명의 반대표결 없이 가결시켰다. 이 중 고의로 기권 버튼을 누른 사람은 윤 의원 뿐이었다.

윤 의원은 그 배경에 대해 뉴스1과의 통화에서 "국회 차원의 의지는 필요하다. 그러나 정부한테 강력한 외교적 대응을 촉구한다는 내용에는 동의를 못해서 기권했다"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것을 규탄하고자 만들어진 이번 결의안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우리 정부에게 촉구하는 총 3가지 내용으로 이뤄져있다.

구체적으로는 Δ도쿄올림픽 조직위를 엄중 규탄하며 이를 즉시 삭제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 ΔIOC는 올림픽 정신에 입각해 일본의 독도 표기를 금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Δ우리 정부가 도쿄올림픽 조직위의 일본 영토지도 내 독도 표기를 삭제하고 추후 재발 방지를 위해 외교적으로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주문한다는 내용이다.

윤 의원은 이 중 세 번째 항목을 문제삼았다. 국회가 강력한 대응 움직임을 보이는 것은 중요하지만 지금 정부에 강력 대응을 촉구하는 것은 부작용만 낳을 수 있다는 주장이다.

그는 "일본 정부가 독도 표기를 없애라고 한다고 없애겠나. 오히려 우리 선수단이 참가를 못하게 되는 상황만 올 수 있다"면서 "전세계 선수단과 언론에게 독도가 영토분장 대상임을 공공연하게 알리는 게 돼버리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정부에게 강력 대응을 촉구하기에는 시간이 많이 지났다. 오히려 지금은 물밑대화를 해야한다"며 "이번 결의안 내용은 정무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88회국회(임시회) 제7차 본회의에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의 일본 영토지도 내 독도 표기 규탄 결의안(대안)이 찬성248인, 반대0인, 기권2인으로 가결되고 있다. 2021.07.01. © News1 오대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