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 도쿄로"…'김학범호' 22인 완전체로 오늘부터 소집훈련
"가자 도쿄로"…'김학범호' 22인 완전체로 오늘부터 소집훈련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7.02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과 선수들이 23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파주트레이닝센터(NFC)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1.6.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18명에서 22명으로 늘어난 '김학범호'가 완전체로 본격적인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무대를 준비한다.

김학범 감독이 지휘하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3시 경기 파주 NFC에서 소집 훈련에 돌입한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달 30일 최종 엔트리 18인 발표했는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축구연맹(FIFA)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각 팀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엔트리를 22명으로 늘리면서 4명이 추가로 발탁됐다.

2일 오전 축구협회의 발표와 함께 이상민(서울 이랜드), 강윤성(제주), 김진규(부산), 안찬기(수원)가 마지막으로 김학범호에 승선하게 됐다. 해외파로 기대를 모았던 정우영(프라이부르크)는 끝내 김 감독의 부름을 받지 못했다.

이날 파주NFC에는 와일드카드로 선발된 김민재(베이징 궈안), 황의조(보르도), 권창훈(수원)을 비롯해 22명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인다.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최종 명단 발표 기자회견’에서 와일드카드로 선발된 김민재가 영상으로 발표되고 있다. 2021.6.3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아직 이적 문제 등이 진행 중인 김민재도 파주에서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며 컨디션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전까지는 체력 훈련 등에 집중했다면 이제부터는 본선을 대비, 조직력을 가다듬는데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김학범 감독은 30일 엔트리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제는 조직력을 다져야 한다"면서 "우리가 가장 준비해야 하는 것은 세트피스 훈련이다. 아울러 수비 조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표팀은 13일(상대 미정)과 16일(프랑스)와 국내서 두 차례 평가전을 가진 뒤 17일 결전지인 일본으로 출국한다.

2012 런던 올림픽 동메달 이후 9년 만에 메달 획득을 노리는 태극전사들은 도쿄 올림픽에서 뉴질랜드, 루마니아, 온두라스와 함께 B조에 속했다.

한국은 오는 22일 오후 5시 뉴질랜드와 1차전을 치른 뒤 25일 루마니아와 2차전, 28일 온두라스와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 2020 도쿄 올림픽 축구대표팀 최종명단(22인)

Δ골키퍼 = 송범근(전북), 안준수(부산), 안찬기(수원)
Δ수비수 = 김민재(베이징 궈안) 김진야(서울), 이유현(전북), 이상민(서울 이랜드), 강윤성(제주), 설영우(울산), 정태욱, 김재우(이상 대구)
Δ미드필더 = 김동현(강원), 원두재, 이동경(이상 울산), 정승원(대구), 이강인(발렌시아), 김진규(부산)
Δ공격수 = 송민규(포항), 이동준(울산), 엄원상(광주), 권창훈(수원), 황의조(보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