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색깔론 생각 없다…이재명 그 역사관으로 나라 통치 걱정"
윤석열 "색깔론 생각 없다…이재명 그 역사관으로 나라 통치 걱정"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7.05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오후 서울대 공대에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비판을 주도해온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주 교수와 만나 탈원전 정책의 문제점을 청취하고, 원전 산업을 다시 활성화할 전반적인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2021.7.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역사 인식을 비판한 윤 전 총장을 향해 여권이 '철 지난 색깔론' 등을 꺼내들었다며 역공에 나서자 "색깔론, 이념 논쟁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대를 방문해 주한규 원자핵공학과 교수와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저의 관심은 국민들이 먹고사는 문제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전 총장은 "특히 정치인에게 역사관은 현 사회를 진단하는 눈이고 미래를 준비하는 전망이다"라며 "그런데 자유민주주의 역사관을 부정하는 걸 가지고 현재 한국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과 미래 기술혁명에 대한 도전을 제대로 할 수 있을 지 걱정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의 상식에 반하는 여러 정책들이 왜 나왔나 생각하면 우리나라에 전문가가 부족해 나왔겠느냐"라며 "왜 이렇게 편향된 생각만 가진 사람을 공직자로 발탁해서 계속 쓰는지, 저는 이런 잘못된 역사관과 세계관이 한국의 현실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영향을 미쳤기에 비상식적 정책이 쏟아져 나오는 거 같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어떤 분의 개인적 역사인식에 대해 논하고 싶지 않지만 적어도 국가의 최고 공직자로서 국가의 중요한 것을 결정할 지위에 있거나 희망하는 분들이라면 그래도 현실적으로 실용적인 역사관과 세계관을 가지고 나라를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도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첫 입장문에서도 "이 지사의 역사관은 온 국민의 귀를 의심하게 하는 주장이다"라며 "이에 대해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어떠한 입장 표명도 없다는 것이 더 큰 충격이다"라고 한 바 있다.

한편,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장모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은 "재판이 아직 진행중이고 당사자가 강력하게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며 "누구에게나 법은 공정하게 집행돼야 한다는 말씀을 드리며 최종 판결이 나오면 거기에 따라 제가 입장을 말할 수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