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휴먼 뉴딜로 '사람투자' 확대…청년 지원, 교육·돌봄 격차 해소"
文 "휴먼 뉴딜로 '사람투자' 확대…청년 지원, 교육·돌봄 격차 해소"
  • 신평택신문
  • 승인 2021.07.14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인공지능'을 만나다 행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1.2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앞으로의 한국판 뉴딜 정책은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에 이어 휴먼 뉴딜까지 세 개의 축으로 움직이는 '한국판 뉴딜 2.0'의 시대로 접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한국판 뉴딜 2.0-미래를 만드는 나라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4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한국판 뉴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서 나아가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등 두 축을 통해 추격형 국가에서 선도형 국가로 발돋움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 역점 정책이다.

이날 발표는 여기에 '휴먼 뉴딜'을 추가해 한국판 뉴딜 2.0 시대를 선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2.0은 국제환경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디지털 전환과 그린 전환에 더욱 속도를 높이는 계획"이라며 "격차 해소와 안전망 확충, 사람투자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산업구조의 급속한 변화에 따른 노동이동 등 포용적 전환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에 따라 한국판 뉴딜의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에 추가해 휴먼 뉴딜을 또 하나의 새로운 축으로 세울 것"이라며 "휴먼 뉴딜은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한층 확대하고 발전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디지털, 그린, 휴먼이라는 세 축을 세우면서 지역균형의 정신을 실천하는 포괄적 국가프로젝트로 한 단계 더 진화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휴먼 뉴딜을 통해 '사람투자'를 대폭 확대하겠다면서 "사회 변화의 핵심 동력인 청년층을 집중 지원하고 날로 커지고 있는 교육과 돌봄 격차 해소에 중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또 "소프트웨어(SW) 인재 9만여 명을 비롯해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신성장산업 인재를 기업과 대학이 중심이 돼 실효성 있게 양성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디지털 전환을 위해 국민의 일상과 전 산업에 5G와 인공지능을 결합해 디지털 초격차를 유지하고 메타버스, 클라우드, 블록체인, 사물형 인터넷 등 ICT 융합 신산업을 지원해 초연결, 초지능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린 전환을 위해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 목표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그린 뉴딜 속 탄소중립 추진 기반을 구축하겠다"며 "녹색 인프라를 더욱 확충하고 전기차와 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 사업을 가속화하면서 탄소저감 기술개발과 녹색금융으로 저탄소 경제 전환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공정한 전환을 이룰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와 저탄소 경제 전환을 위한 기업들의 사업구조 개편을 적극 지원하고 직무 전환 훈련과 재취업 지원을 통해 노동자들이 새로운 일자리로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판 뉴딜의 진화에 따라 투자를 대폭 확대하겠다"며 "2025년까지 한국판 뉴딜 총투자 규모를 기존 160조원에서 220조원으로 확대할 것이다. 지역의 적극적 참여는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수한 지역 뉴딜 사업을 지원해 대한민국 구석구석까지 그 성과를 빠르게 확산할 것"이라며 "국민참여형 뉴딜펀드 1000억원을 추가로 조성해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국민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