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대통령 딸' 해외이주 의혹 감사원에 공개질의
한국당, '文대통령 딸' 해외이주 의혹 감사원에 공개질의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5.08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진상조사TF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5.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자유한국당이 8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감사원이 청와대와 사전에 감찰 계획을 공유하고 업무조정을 한 것인지 등을 공개질의 했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이날 감사원의 '공익감사청구 감사실시 여부 결정기한 연장 통지'를 공개하며 감사실시 여부 결정기간인 2018년4월26일(접수 후 30일)이 지났지만, 감사원이 관련법률 검토 등 사유로 결정기한을 연장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감사원에서 감사를 실시하기는커녕 외부 법무법인에 관련 법률 용역을 의뢰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법무법인에 법률검토를 요청한 날짜, 구체적 내용, 자문 예산과 관련한 자료요청을 했지만 '외부에 공개할 경우 감사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어 자료제출이 곤란함을 양해해 달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곽 의원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019년4월4일 국회 운영위에 나와 '감사원에서 감사 착수할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며 "이는 감사원의 직무 독립성을 저해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현행 감사원법에 따르면 '감사원은 대통령에 소속하되, 직무에 관해 독립의 지위를 가진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대통령 비서실장이 사전에 감사원과 감찰 계획을 공유하고 업무조정을 한 것은 아닌지 설명해 달라"고 말했다.

또 법률자문·검토를 위해선 국가예산이 드는 만큼 언제 어느 법무법인에 어떤 내용으로 의뢰를 했고 얼마의 예산이 소요됐는지, 감사원에서 감사 착수여부 결정과 관련해 법무법인 등에 법률자문을 의뢰한 선례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도 공개를 요구했다.

곽 의원은 "국민을 위한 감사원이라면 대통령 딸 가족의 해외이주 사유와 그 과정에 불법이 있었는지, 경호에 소요된 예산이 얼마나 되는지 등 제기된 의혹에 대해 성실하게 밝혀야 한다"며 "계속 시간을 늦추면 의혹만 키울 뿐이다.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신속히 감사에 나서기 바란다"고 밝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다혜 해외이주 의혹 진상조사TF 회의'를 열고 "이 건은 명백히 공익감사 요건에 부합한다"며 "노영민 비서실장도 지난 4월3일 감사원이 감사할 것이라고 답변했는데 돌아온 것은 감사가 아닌 곽상도 의원에 대한 보복"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