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금인상으로 2500억 여력 생긴 경기도, 버스기사 임금인상은 얼마?
요금인상으로 2500억 여력 생긴 경기도, 버스기사 임금인상은 얼마?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5.16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버스 파업'과 관련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면담 한 후 브리핑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김현미 장관은 버스파업 대책과 관련 '경기도 버스 준공영제와 광역버스요금 인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2019.5.14 © News1 이종덕 기자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 = 정부 주도 버스요금 인상으로 15일로 예정된 경기버스 파업은 막았지만, 노조가 또 다시 파업을 예고한 30일 전까지 버스기사 처우개선 등에 대해 노사가 타협점을 찾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경기도는 일반 시내버스 요금을 현행 1250원에서 1450원으로 '200원' 올리고, 직행좌석버스 요금을 2400원에서 2800원으로 '400원' 인상하기로 했다. 도에서는 요금 인상으로 2500억원 안팎의 여력이 생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각종 행정절차를 거치면 오는 10월께 요금인상을 시행할 전망이다.

결국 요금인상이 결정되면서 도민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받게 된 상황인데 더 이상 서민의 발인 버스를 볼모로 총파업을 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기버스노조는 전날 비공개 면담을 통해 임금 인상 등을 주장했고, 사측은 재정이 열악하다면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으로 맞섰다.

노조의 요구는 '급여' 문제다. 현재 경기지역 버스기사들은 월 320만원대의 임금을 받고 있다. 주52시간제가 시행되면 230만원대로 깎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광역버스기사들과 시내버스들의 요구는 다소 다르다. 광역버스기사들의 경우 서울처럼 준공영제 노선이기 때문에 서울버스기사 수준의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320만원대에서 서울 버스기사들이 받는 400만원 이상으로 올려달라는 것이다. 서울시는 한해 2800억~3000억원을 버스회사 인건비 및 연료비로 지원한다.

준공영제가 아직 적용되지 않은 시내버스노선 기사들의 경우 '주52시간제를 시행으로 근로시간이 단축되더라도 현재 수준의 임금을 그대로 유지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향후 준공영제가 적용되면 서울 시내버스기사 수준으로 요금을 인상해달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 관계자는 "7월부터 초과 근로가 줄어드니까 급여가 80~100만원 가량 삭감된다. 생계 유지를 위해 이 임금을 보전해달라는 요구"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와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요금인상 합의로 발등에 떨어진 급한 불은 잡았지만 경기버스노조는 오는 30일까지 총파업을 유보한다고 밝혔다. 노사는 노동위원회 조정위원들과의 추가 조정을 28일로 잡았고, 원활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29일 하루 더 조정회의를 연 뒤 그래도 결렬되면 30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노조가 예고한 30일 파업 규모는 이날 유보된 규모와 같다. 앞서 경기버스노조는 도내 15개 업체 광역버스 589대, 버스기사 1300여명이 파업에 돌입할 거라고 예고했으나 "버스요금인상 발표에 따른 노사간 추가 교섭이 필요하다"면서 잠정 보류했다.

그러나 버스기사 충원도 지지부진하다. 버스기사들이 근무여건이 비교적 좋은 서울시, 인천시로 취업하거나 이직하기를 희망하기 때문에 경기도는 상대적으로 채용률이 저조하다. 경기도는 1일 2교대 근무체재로 4000여명의 기사를 추가 채용해야 하지만 현재 1300여명 채용에 머물고 있다.

버스업계에 따르면, 업체들도 지난해부터 대거 적자를 겪고 있다. 유가와 인건비가 버스업체의 주요 지출 요인인데 작년부터 이 2가지 요인이 급격히 올랐기 때문에 업계의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

업체들은 '노조에서 요구하는 임금을 주려면 결국 정부와 지자체의 재정지원 밖에 없다'고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현재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는 광역급행버스(M-버스)에 대해 국비를 지원해주고 있다. 경기도와 버스업계는 직행좌석버스 등 광역버스 모든 노선을 정부가 지원해달라는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버스업계 관계자는 "도민들이 고통분담하는 방식의 버스요금 인상으로 한고비 넘겼지만, 버스기사들 처우개선을 위한 재정지원 투입이라는 다음 대안이 시험대에 올라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