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10명중 6명,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등 유치노력 긍정평가
경기도민 10명중 6명,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등 유치노력 긍정평가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6.0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백군기 용인시장,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안재현 SK건설 대표이사가 21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투자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2019.5.21/뉴스1 © News1 진현권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등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를 위한 도의 노력에 대해 긍정적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만19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도정현안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9%가 경기도가 도내에 반도체 클러스터(용인), 국제테마파크(화성), K-컬처밸리(고양) 등 민간기업의 대규모 개발사업을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어 최근 도의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소식에 대한 도민사회 관심도 높았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소식은 과반인 55%의 도민들이 알고 있었으며,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42%), 고양 K-컬처밸리 사업(30%) 유치소식도 비교적 높은 인지율을 나타냈다.

 

 

 

 

 

 

 

 

경기도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추진 인지도(경기도 제공)© 뉴스1

 

 



경제활성화, 일자리창출 등 대규모 개발사업에 대한 도민들의 성과 기대감도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이 성과를 거둘 것이란 전망은 무려 76%에 달했으며,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62%)과 고양 K-컬처밸리 사업(60%)에 대한 긍정적 성과전망 여론도 높았다.

경기북부 지역에 대규모 개발사업을 적극 유치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사안에 대한 물음에는 ‘부품조달이 용이한 교통환경 개선’(26%)과 ‘안정적 고용이 가능한 인력풀 확보’(21%)를 우선적으로 꼽았다. 그 밖에 ‘투자기업 세금 감면’(14%), ‘개발제한구역 해제 확대’(11%) 등도 요구했다.

대규모 개발사업을 통해 발생된 기업의 이익을 도서관, 박물관 등 지역 생활 인프라로 환원하는 것에 대해 도민 상당수(85%)가 찬성 입장을 보였다.

 

 

 

 

 

 

 

 

 

경기도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추진 성과 전망.(경기도 제공)© 뉴스1

 

 




이번 조사는 지난달 18일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김하나 경기도 투자진흥과장은 “경기도의 대규모 개발사업 유치 노력에 대한 도민사회의 높은 관심과 기대가 실질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는 등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도가 SK하이닉스로부터 약 122조 규모의 반도체 생산 및 연구시설 투자를 이끌어낸 사업으로, 국내외 약 50개 이상 협력업체가 입주하는 대규모 상생형 반도체 클러스터로 조성될 예정이다.

화성 국제테마파크는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약 4조5700억원을 투자해 싱가포르 유니버셜 스튜디오 등과 경쟁 가능한 세계적인 테마파크로 조성될 계획이다.

고양 K-컬처밸리는 CJ E&M 컨소시엄이 약 1조7000억원을 투자하며 상업시설, 공연장, 호텔, 테마파크 등이 들어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