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민생 추경 4조5천억, 국회 빨리 처리해 희망 보태달라"
李총리 "민생 추경 4조5천억, 국회 빨리 처리해 희망 보태달라"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6.05 0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가 선박 건조 회사 유일을 방문해 관계자와 공장을 둘러 보고 있다.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4일 "이번 추가경정 예산 6조7000억원 중 민생 관련은 4조5000억원 규모로, 지역에는 단비와 같은 예산이며 국회가 이를 하루빨리 처리해서 지역을 살리고 민생에 작은 희망을 보태주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전남 영암군 대불산단에 위치한 조선산업지원센터를 방문해 "조선업은 지난해부터 수주가 어느 정도 회복되고 있지만 수주의 회복에 따른 생산이나 고용의 회복은 시차의 존재로 현장에서 실감하기에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올 봄에 고용위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을 연장했고 조선업을 포함한 산업·고용위기 지원을 위한 예산이 추경에 포함됐으나 언제 국회를 통과될지 전망이 쉽지 않은 답답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 총리의 이날 방문은 조선업 활력제고 대책과 산업·고용위기지역 지원대책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지역의 기업·경제계·유관기관·지방자치단체 관계자와 함께 경제 활력회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총리는 조선산업지원센터에서 안상현 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으로부터 도의 산업위기극복 추진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지역에서는 중소조선사 구조고도화 플랫폼 공유사업 지원, 기술고도화, 사업다각화 및 판로 개척 지원 사업을 건의했으며, 산업부 등 관계부처는 이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 총리는 간담회 후 참석자들과 중소조선사인 ㈜유일로 이동, 유인숙 대표로부터 황산화물 저감장치 등 친환경 선박 기술개발 현황과 중소형선박 건조 계획에 대해 설명을 들고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정부는 추경이 국회에서 통과 되는대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신속히 집행·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또 산업위기지역에 필요한 지원과 특례를 골자로 하는 '지역산업 경쟁력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해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지역위기대응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