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한국, 36년 만에 4강 쾌거…아시아도 놀랐다
[U-20 월드컵] 한국, 36년 만에 4강 쾌거…아시아도 놀랐다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6.10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 대한민국과 세네갈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3대 2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대한축구협회 제공) 2019.6.9/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무려 36년 만의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 U-20 대표팀의 승승장구에 아시아도 놀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이 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의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19 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3-3으로 비긴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3-2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었다.

경기 후 일본과 이란 등 한국의 아시아 라이벌들은 한국의 선전에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일본 축구 전문 매체 '사커킹'은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세네갈을 물리치고 36년 만에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거뒀다"고 전했다. 풋볼 채널 역시 에이스 이강인의 활약에 주목하며 4강 진출 소식을 알렸다.

이란 축구 매체 '골 베잔'은 "한국 U-20 대표팀의 월드컵 4강 진출을 축하한다. 대단한 성과로, 찬양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대회를 주관하는 FIFA도 '한국이 스릴 넘치는 승부차기 역전승을 거뒀다'는 기사를 통해 한국의 승리를 알렸다.

한국은 12일 오전 3시30분 루블린에서 에콰도르와 결승행 티켓을 두고 다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