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경기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서 ‘경기신보’ A등급
올해 경기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서 ‘경기신보’ A등급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7.0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사 / ©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가 18개 공공기관에 대해 경영평가를 실시한 결과, 경기신용보증재단이 A등급을 받았다.

경기도는 지난 21일 경기도 출자·출연 기관 운영심의위원회를 열어 18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된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를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경기도내 공공기관은 모두 25개로 이 중 정부의 별도 평가를 받는 경기도시공사, 경기관광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테크노파크, 대진테크노파크와 도의 출자지분이 25% 미만인 경기도주식회사, 지난해 7월 지방출자·출연기관으로 신규 지정·고시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등 7개 기관은 이번 평가에서 제외됐다.

다만,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2020년 경영평가 준비를 위한 사전 컨설팅 차원에서 시범평가를 실시했다.

평가결과, A등급은 경기신용보증재단이 받았으며,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14개 기관은 B등급, 경기복지재단, 경기도의료원, 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등 3개 기관은 C등급을 받았다.

지난해와 비교 시 A등급은 3개 기관에서 1개 기관으로 줄었고, B등급은 12개 기관에서 14개 기관으로 C등급 역시 2개 기관에서 3개 기관으로 늘었다.

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공공기관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올해 사회적 가치 평가 비중이 지난해 10.75점에서 올해 22점으로 2배 이상 늘었다”며 “시민·사회활동가가 경영평가위원으로 참여해 기관별 공공성 성과를 엄정하게 평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사회적가치 평가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일자리 확대와 사회적 약자 배려, 노사상생 및 친환경 경영 등을 평가하는 것이다.

경기도는 평균평점이 지난해 79.3점 보다 0.02점 소폭 상승한 79.32점으로 나타난 것은 공공기관 경영개선 수준이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별도평가 대상이거나 도의 출자지분이 25% 미만인 경기테크노파크, 경기대진테크노파크, 경기도주식회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등 4개 기관장을 제외한 21명의 공공기관장 평가에서는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일자리재단 등 4개 기관장이 A등급을 받았다.

경기도문화의전당 등 12개 기관장이 B등급을, 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경기도의료원 기관장이 C등급을 받았다.

경기도시공사 등 3개 공사의 기관장 평가는 행정안전부의 지방공기업 경영평가 결과가 발표되는 7월께 확정될 예정이다.

도는 이번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B등급 이상인 기관과 기관장에 성과급을 지급하고, C등급 기관과 기관장에 대해선 경고조치와 함께 경영개선 방안 마련 등 후속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내년도 경영평가 매뉴얼에 대한 개선작업도 이뤄진다.

주요 개선내용으로 민선7기 도정철학이 반영된 노동이사제 도입, 여성관리자 확대, 공공기관의 인권 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인권경영, 안전문화 정착노력, 국가유공자 의무고용 등이 새롭게 추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