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농민단체 “일본제품 불매, 관광거부 돌입”
경기 농민단체 “일본제품 불매, 관광거부 돌입”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7.0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1만명을 넘었다. © 뉴스1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경기지역 농민단체들이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 발동을 강력히 비판하면서 일본제품 불매와 관광거부 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경기도농민단체협의회는 4일 오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농민단체협의 김윤배 회장 등은 이날 “반만년 역사를 갖고 살아온 우리 민족은 일제 강점기를 거쳐 특유의 근면함과 뚝심으로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열었고, 세계열강의 틈바구니에서도 묵묵하게 우리의 갈 길을 가고 있다”며 “하지만 저들(일본)은 우리 조국과 민족에게 저지른 천인공노할 만행을 까마득하게 잊었다”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의 이번 수출 규제 강화 조치는 한국 대법원이 지난해 10월부터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기업들의 손해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을 내린 데 따른 ‘보복’조치로 간주되고 있다.

수출 규제 강화 조치 대상 품목은 반도체 제조 공정 등에 쓰이는 첨단소재 3개로, TV·스마트폰 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기판에 바르는 감광제 ‘리지스트’, 반도체 세척에 쓰이는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이다.

김 회장은 “일본은 대법원에서 판결한 결정 사항을 두고 ‘무역전쟁을 시작한다’는 등의 어이없는 도발을 하고 있다”며 “경제적 동물이라고 불리는 일본을 이제는 응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일운동의 단초가 됐던 경기도에서 항일운동의 깃발을 우리 농민단체협의회가 들 것”이라며 “조만간 조직을 구성해 일본제품 불매와 함께 일본여행 거부 운동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제2의 항일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