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日 통상보복에 발빠른 대응…전문가 초청 대응방안 모색
여야, 日 통상보복에 발빠른 대응…전문가 초청 대응방안 모색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7.08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긴급 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7.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이형진 기자 = 일본이 반도체 부품 수출 제재 등 이른바 '통상·무역 보복 조치'를 내린데 대해 여야 정치권에서도 전문가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대응 마련에 발 빠르게 나서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7일 오후 국회에서 외부인사들을 초청해 일본 경제보복 관련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 참가한 외부인사들과 한국당 지도부들은 이 자리에서 일본 정부의 무역보복 조치의 부당함을 강조하며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또한 우리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며 피해 최소화를 위한 실질적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은 WTO 규정과 국제법상 관례에도 맞지 않는 부당한 조치"라며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는 만큼 보복조치를 바로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회의에 초청된 외부인사들도 불매운동 등 '강대강 대응'은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목소리를 냈다.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은 "그렇지 않아도 반일감정이 강화되고 있는데 불매운동 등으로 싸워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는 "반일 감정이 고조되면 우리나라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외환이 빠져나가는 등 악순환으로 가기 때문에 섣불리 강경책을 들고 나오는 것은 우매하다"고 주장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통상 분야 전문가를 국회로 초청해 국제 통상 현안 간담회를 개최한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은 오는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송기호 민변 국제통상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일본의 통상보복, 구조와 대응방향'을 주제로 간담회를 갖는다.

송 변호사는 국제통상 분야에서 한국의 전략과 방향성을 제시해 온 전문가로 꼽힌다. 민평련은 이날 간담회를 통해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대응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

일본의 '통상보복'과 관련한 개별 의원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국회 내 대표적인 '일본통'인 강창일 민주당 의원은 지난 4일 의원총회에서 일본의 제재 조치에 대해 "아베 정권은 간교하고 치졸하다"면서 "정치 논리를 경제 문제로 확산시켰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우리 정부를 향해서도 "명분에 집착해 실기했다"고 언급했다.

손금주 무소속 의원도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금의 한일 문제는 정부와 정치권이 나서서 풀어야 한다"며 "정부가 반일감정을 조장하거나 재계를 전면에 등장시켜 풀어낼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