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천막 자진철거 시한넘겨…"4개 철거시 8개 칠것"
우리공화당, 천막 자진철거 시한넘겨…"4개 철거시 8개 칠것"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7.08 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KT 광화문지사 건너편에 우리공화당의 불법천막이 재설치되어 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자진철거하라는 대집행계고장을 발부했다. 2019.7.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 천막에 대한 서울시의 자진철거 요구 시한인 7일 오후 6시까지 천막을 철거하지 않았다. 이날 당장 당국의 강제 철거가 이뤄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자진철거 종료 시점에 맞춰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또다시 강제집행을 진행하면 더 많은 천막을 치겠다고 경고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천막을 자진철거하라는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발부했지만, 우리공화당은 천막을 철거하지 않았다. 이날 천막에는 혹시 모를 강제집행 등에 대비해 당원들이 모여 천막을 지켰다.

우리공화당은 2017년 3월 탄핵반대 집회에서 숨진 사람들에 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면서 지난달 10일부터 천막 농성을 벌였고, 서울시는 지난달 25일 불법 설치된 천막을 강제철거했다.

이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기간에 광화문광장 천막을 청계광장으로 이동해 설치했던 우리공화당은 지난 6일 광화문광장에 다시 천막을 설치했다. 광화문광장 4개 동을 비롯해 앞서 5일 설치한 세종문화회관 앞 5개와 청계광장 2개 등 총 11개다.

자진철거 요청 기간이 지났으나 서울시는 당장 이날 강제집행에 들어가지는 않을 전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후 6시까지 (우리공화당에)자진철거를 요청하고, 아니면 대집행하겠다는 계고를 했으니 언제든지 철거는 할 수 있다"면서도 "천막에 모여있는 분들이 200명이 넘는데, 철거를 안전하게 하는 것이 우리 목적이기 때문에 (오늘 당장은 강제집행이)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강제집행에 대한)내부검토도 해야하고 천막의 상황도 주시해야 한다"며 "우리들이 (강제집행에 대해)준비할 것도 검토를 해야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자진철거하라는 행정대집행계고장을 발부했다. 2019.7.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자진철거 시한인 오후 6시에 맞춰 우리공화당은 광화문 광장에서 서울시를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광화문 광장은 시민들의 목소리가 전달되는 공간이고 누구든지 자기 의견을 표출할 수 있는 대한민국의 아고라 광장"이라며 "우리는 대한민국의 공당으로서 정당한 정당활동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수없이 이야기했는데 (박원순 서울시장은)우리가 불법으로 광화문 광장을 마치 들어온것처럼 이야기하고 있다"며 "우리는 광장에서 평화적으로 정당하게 보수우파 국민들의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원진 공동대표도 "지난달 25일 서울시는 (천막 철거 과정에서)경찰 2400명과 500명의 서울시 공무원, 470명의 용역을 동원해 100명이 다치는 폭력을 휘둘렀다"며 "(서울시가 천막)2개를 철거해 (지난 5일) 4개를 쳤는데, 이것을 철거하면 8개를 치고, 그것도 철거하면 광화문 전체에 천막을 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2017년(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반대 집회 당시) 경찰의 공권력에 의해 사망한 5명의 원과 한을 풀어줘야 한다. (당시)참사와 폭력진압에 대한 진상규명을 하면 언제든 천막을 철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