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내일 오전 전남 상륙…경북내륙 관통한다
태풍 '다나스' 내일 오전 전남 상륙…경북내륙 관통한다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07.19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제5호 '다나스(DANAS)' 북상과 장마전선 영향으로 제주시 용담동 인근 하천인 '한천' 주차장이 폐쇄되고 있다. 한천 주차장은 2016년 태풍 차바 내습 당시 한천 물이 넘쳐 차량 수십대가 파손되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곳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5시45분을 기해 제주 북부와 서부, 추자도에 내려진 호우주의보를 호우경보로 격상했다. 앞서 제주 산지와 남부, 동부 지역에도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2019.7.19/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 19일과 20일에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겠다. 다나스의 영향으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다나스가 점차 우리나라로 북상, 19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 해상으로 진입, 20일 새벽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오전에 전남 해안에 상륙하겠다. 이후 남부지방을 지나 경북 내륙을 거쳐 동해상으로 빠져나가 20일 밤 동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되겠다"고 19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이 태풍의 현재 중심기압은 990hPa, 크기는 소형이며 최대풍속은 시속 86㎞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이 우리나라로 북상하면서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위치한 비구름대는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더욱 강하게 발달하겠다. 비구름은 20일 오전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이후 21일 새벽부터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오전 6시에서 9시에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치겠다. 하지만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동은 낮 12시까지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Δ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150~300㎜(많은 곳 500㎜ 이상, 제주도산지 700㎜ 이상) Δ강원영동, 전라도와 경상도(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외) 50~150㎜, Δ서울, 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도 울릉도‧독도 10~70mm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오후부터 26도 이하의 구역으로 북상하면서 세력이 약화되겠지만 태풍이 남쪽의 뜨거운 수증기를 많이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19일~20일에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날 오전 10시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부근에는 100~30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19일 밤~20일 낮에 지형적 영향이 더해지는 제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누적강수량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더 내리겠다. 이에 산사태, 침수 등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 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20일까지 대부분 해상의 물결이 5m 이상 높게 일겠고 남해안과 제주도해안에는 물결이 최고 9m 이상 매우 높게 일면서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해안가 저지대는 해수 범람이 우려되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태풍이 지나간 뒤 당분간은 비소식이 없다가 오는 24일부터 장마전선이 발달,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장맛비가 오겠다. 26일에는 남부지방에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