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NLDS 3차전 마틴과 호흡…워싱턴 산체스 선발
류현진, NLDS 3차전 마틴과 호흡…워싱턴 산체스 선발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10.07 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류현진(32·LA 다저스)이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에서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과 호흡을 맞춘다.

류현진은 7일 오전 8시45분(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리는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3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다저스는 홈에서 1승1패를 기록한 뒤 워싱턴 원정에 나섰다.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3차전을 반드시 잡아야 하는 상황이다.

다저스는 1·2차전 포수 마스크를 썼던 윌 스미스 대신 마틴을 선발로 내세운다. 류현진은 마틴과 호흡을 맞춘 20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52의 좋은 활약을 펼쳐왔다.

다저스는 작 피더슨(우익수)-맥스 먼시(1루수)-저스틴 터너(3루수)-코디 벨린저(중견수)-코리 시거(유격수)-A.J. 폴락(좌익수)-가빈 럭스(2루수)-러셀 마틴(포수)-류현진(투수)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이에 맞서 워싱턴은 선발투수로 아니발 산체스를 내세운다. 당초 3차전 선발로는 맥스 슈어저가 나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슈어저가 2차전에 깜짝 구원 등판하며 선발 로테이션에 변화가 생겼다.

산체스는 올해 11승8패 평균자책점 3.85를 기록했다. 다저스를 상대로는 2경기에서 11⅓이닝을 던지며 승리없이 1패 평균자책점 3.18의 성적을 남겼다.

워싱턴은 트레이 터너(유격수)-애덤 이튼(우익수)-앤서니 렌던(3루수)-후안 소토(좌익수)-하위 켄드릭(1루수)-커트 스즈키(포수)-브라이언 도져(2루수)-마이클 테일러(중견수)-산체스(투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