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檢수사단, 윤석열 아냐고 물어본 적 없어"…재차 주장
윤중천 "檢수사단, 윤석열 아냐고 물어본 적 없어"…재차 주장
  • 신평택신문
  • 승인 2019.10.1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키맨' 윤중천 씨/뉴스1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이른바 '별장 성접대 의혹사건'에 연루돼 성폭력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 검찰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 이하 수사단)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아느냐'고 물어본 적이 없다고 재차 주장했다.

윤씨 측 변호인들은 14일 오후 윤씨에 대한 결심공판 직후 기자들과 만나 '수사단이 윤씨에게 윤 총장을 아냐고 질문을 한 것이 맞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윤씨 기억으로는 그런 질문을 들은 기억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논란이 된 사업가 임모씨에 대해서는 아직 윤씨에게 물어보지 않았다"며 "불필요한 논란이 될까봐 그 이외의 답변은 할 수가 없다"고 답했다.

지난 12일 윤씨는 변호인을 통해 윤 총장을 만난 적은 물론, 알지 못하며 자신의 원주 별장에 윤 총장이 온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윤씨는 "수사단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윤석열을 원주 별장에서 접대했다'는 내용이 담긴 조사단 면담 보고서를 본 사실이 없고 이와 관련해 사실 확인을 한 적도 없다"며 "수사단에서 윤 총장을 아는지 물은 적이 없고 따라서 '윤석열을 모른다'고 진술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수사단은 "조사 초기 단계에서 면담 보고서를 검토하던 중 윤 총장에 대한 언급이 나왔고, 이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윤씨에게 짧게 질문을 한 사실이 있다"는 입장이다.

수사단을 지휘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이날 오전 뉴스1과 통화에서 "재수사 당시 임씨를 불러 조사했으나, 임씨는 자신이 윤씨에게 검사들을 소개한 사실을 부인했다"며 "윤씨에게도 윤 총장을 언급한 진술에 관해 물었으나 윤씨는 '임씨로부터 검사들을 소개받았다'고 과거사조사단에 진술했다는 자체를 부인했다"고 밝혔다.